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황방산 터널 개통 논의 재점화 ‘논란 예고’
입력 2020.05.02 (22:35) 수정 2020.05.02 (22:35) 뉴스9(전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이번 총선에서 이상직 당선인이 1호 공약으로 내건 전주 황방산 터널을 놓고 의견이 분분합니다.

오래전부터 검토돼왔지만, 결론을 얻지 못한 채 번번히 논란을 낳았는데요.

이지현 기자의 보돕니다.

[리포트]

전주 도심과 혁신도시, 중간에 자리한 황방산.

터널을 뚫어 교통량을 분산하자는 요구가 이어져왔습니다.

[허법/전주시 효자동 : "뚫리면 교통이 어느 정도 원활해지지 않을까 그렇게 생각하고 있습니다."]

이상직 국회의원 당선인이 1호 공약으로 내걸면서 황방산 터널이 다시 쟁점화하고 있습니다.

공사비 백50억 원은 국비를 끌어오거나, 혁시도시 공공기관과 협의해 충당하겠다는 계획도 내놨습니다.

[이상직/전주 을 당선인 : "전주 구도심과 서부신시가지, 혁신도시를 연결하는, 단순한 터널 이상의 경제적인 효과도 확 뚫는 그런 터널입니다."]

황방산 터널은 전북연구원이 지난 2012년 처음 제안했습니다.

하지만, 환경 훼손 문제로 결론을 내지 못했습니다.

주변 도로로 분산된 교통량이 오히려 터널 쪽으로 몰릴 경우 문제를 더 키울 수 있다며, 다른 대안을 찾아야 한다는 주장도 나오고 있습니다.

[이정현/전북환경운동연합 선임 활동가 : "기존의 도로의 선형을 개선하고, 신호 체계 연동률을 높이고요. 대중교통 노선을 개편을 해서..."]

전주시는 당선인이 요구를 해오면 검토는 하겠다는 입장이지만 부정적입니다.

험난한 논의 과정을 예고하고 있는 황방산 터널.

찬반 의견이 맞서 실행에 옮겨질지는 미지수입니다.

KBS 뉴스 이지현입니다.
  • 황방산 터널 개통 논의 재점화 ‘논란 예고’
    • 입력 2020-05-02 22:35:48
    • 수정2020-05-02 22:35:51
    뉴스9(전주)
[앵커]

이번 총선에서 이상직 당선인이 1호 공약으로 내건 전주 황방산 터널을 놓고 의견이 분분합니다.

오래전부터 검토돼왔지만, 결론을 얻지 못한 채 번번히 논란을 낳았는데요.

이지현 기자의 보돕니다.

[리포트]

전주 도심과 혁신도시, 중간에 자리한 황방산.

터널을 뚫어 교통량을 분산하자는 요구가 이어져왔습니다.

[허법/전주시 효자동 : "뚫리면 교통이 어느 정도 원활해지지 않을까 그렇게 생각하고 있습니다."]

이상직 국회의원 당선인이 1호 공약으로 내걸면서 황방산 터널이 다시 쟁점화하고 있습니다.

공사비 백50억 원은 국비를 끌어오거나, 혁시도시 공공기관과 협의해 충당하겠다는 계획도 내놨습니다.

[이상직/전주 을 당선인 : "전주 구도심과 서부신시가지, 혁신도시를 연결하는, 단순한 터널 이상의 경제적인 효과도 확 뚫는 그런 터널입니다."]

황방산 터널은 전북연구원이 지난 2012년 처음 제안했습니다.

하지만, 환경 훼손 문제로 결론을 내지 못했습니다.

주변 도로로 분산된 교통량이 오히려 터널 쪽으로 몰릴 경우 문제를 더 키울 수 있다며, 다른 대안을 찾아야 한다는 주장도 나오고 있습니다.

[이정현/전북환경운동연합 선임 활동가 : "기존의 도로의 선형을 개선하고, 신호 체계 연동률을 높이고요. 대중교통 노선을 개편을 해서..."]

전주시는 당선인이 요구를 해오면 검토는 하겠다는 입장이지만 부정적입니다.

험난한 논의 과정을 예고하고 있는 황방산 터널.

찬반 의견이 맞서 실행에 옮겨질지는 미지수입니다.

KBS 뉴스 이지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