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K리그1 개막전 트위터 생중계에 ‘누적 시청자 309만명 돌파’
입력 2020.05.09 (09:10) 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위기를 뚫고 출발한 프로축구 K리그1 개막전 트위터 생중계의 누적 시청자수가 309만명을 넘으면서 전 세계 축구 팬들의 시선을 제대로 사로잡았다.

한국프로축구연맹은 8일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펼쳐진 전북 현대와 수원 삼성의 하나원큐 K리그1 2020 1라운드 개막전을 트위터 계정을 통해 전 세계에 생중계했다.

애초 2월 29일 개막 예정이었던 K리그1은 코로나19 사태로 '킥오프'가 미뤄지다 마침내 8일 개막을 선언했다.

비록 안전을 위해 무관중으로 치러졌지만 '지구촌' 축구가 코로나19 때문에 사실상 중단된 상황에서 K리그의 개막은 '축구 갈증'에 신음해온 축구 팬들의 시선을 사로잡기에 충분했다.

이런 분위기를 반영하듯 36개국에 K리그 중계권이 팔려나갔고, '축구종가' 영국의 공영방송 BBC는 홈페이지에 전북-수원전 경기를 스트리밍 방식으로 생중계하기도 했다.

전 세계 축구 팬들의 관심을 반영하듯 한국프로축구연맹의 트위터 계정을 통해 실시간 중계된 전북-수원전의 인기도 폭발했다.

이날 전북-수원전 트위터 생중계의 누적 시청자 수는 무려 309만7천명에 달했다. 전주월드컵경기장을 적셨던 봄비만큼이나 K리그 개막은 전 세계 축구 팬들의 '축구 갈증'을 풀어주기에 충분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K리그1 개막전 트위터 생중계에 ‘누적 시청자 309만명 돌파’
    • 입력 2020-05-09 09:10:03
    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위기를 뚫고 출발한 프로축구 K리그1 개막전 트위터 생중계의 누적 시청자수가 309만명을 넘으면서 전 세계 축구 팬들의 시선을 제대로 사로잡았다.

한국프로축구연맹은 8일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펼쳐진 전북 현대와 수원 삼성의 하나원큐 K리그1 2020 1라운드 개막전을 트위터 계정을 통해 전 세계에 생중계했다.

애초 2월 29일 개막 예정이었던 K리그1은 코로나19 사태로 '킥오프'가 미뤄지다 마침내 8일 개막을 선언했다.

비록 안전을 위해 무관중으로 치러졌지만 '지구촌' 축구가 코로나19 때문에 사실상 중단된 상황에서 K리그의 개막은 '축구 갈증'에 신음해온 축구 팬들의 시선을 사로잡기에 충분했다.

이런 분위기를 반영하듯 36개국에 K리그 중계권이 팔려나갔고, '축구종가' 영국의 공영방송 BBC는 홈페이지에 전북-수원전 경기를 스트리밍 방식으로 생중계하기도 했다.

전 세계 축구 팬들의 관심을 반영하듯 한국프로축구연맹의 트위터 계정을 통해 실시간 중계된 전북-수원전의 인기도 폭발했다.

이날 전북-수원전 트위터 생중계의 누적 시청자 수는 무려 309만7천명에 달했다. 전주월드컵경기장을 적셨던 봄비만큼이나 K리그 개막은 전 세계 축구 팬들의 '축구 갈증'을 풀어주기에 충분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