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코로나19’ 팬데믹
일본, 이제야 코로나 검사기준 완화·신속 진단키트 승인
입력 2020.05.09 (11:07) 수정 2020.05.09 (11:08) 국제
일본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사로 이어지는 코로나19 의심자 상담·진료 기준을 뒤늦게 완화했습니다.

후생노동성은 전날 지나치게 엄격하다는 지적을 받아온 '37.5℃ 이상 발열 나흘 이상 지속' 기준을 삭제한 새로운 코로나19 상담·진료 기준을 발표했다고 요미우리신문과 아사히신문이 보도했습니다.

후생성이 지난 2월 17일 발표한 코로나19 상담·진료 기준은 37.5℃ 이상 발열 나흘 이상 지속(고령자 등 고위험군은 이틀 이상), 강한 권태감, 호흡 곤란 등이었습니다.

새로 발표한 기준에선 ▲ 강한 권태감과 호흡 곤란, 고열 등의 강한 증상이 있는 경우 ▲ 가벼운 감기 증상이 계속되는 경우(나흘 이상이면 반드시) ▲ 고령자 등 고위험군은 발열이나 기침 등 가벼운 감기 증상이 있는 경우 곧바로 상담을 받도록 했습니다.

일본의 코로나19 의심자는 통상 보건소 등에 설치된 '귀국자·접촉자 상담센터' 상담 등을 거쳐 감염 여부를 확인하는 유전자 검사(PCR)를 받게 됩니다.

후생성은 또한 코로나19 신속 진단이 가능한 '항원 검사' 키트도 다음 주 중에 승인하기로 했습니다.

현행 PCR 검사에선 발병부터 양성 판정까지 1주일이나 걸리는 경우도 있지만, 일본 업체가 개발한 항원 검사 키트를 사용하면 15분 전후로 판정이 가능하다고 NHK는 전했습니다.

NHK는 "정밀도에선 PCR 검사에 뒤지지만, 전 단계 검사로서 유효한 것으로 보인다"면서 이 검사 키트에 대한 승인이 이뤄지면 코로나19 검사 확대로 이어질 것으로 기대했습니다.

[사진 출처 : AP=연합뉴스]

▶ ‘ 코로나19 확산 우려’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 일본, 이제야 코로나 검사기준 완화·신속 진단키트 승인
    • 입력 2020-05-09 11:07:45
    • 수정2020-05-09 11:08:35
    국제
일본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사로 이어지는 코로나19 의심자 상담·진료 기준을 뒤늦게 완화했습니다.

후생노동성은 전날 지나치게 엄격하다는 지적을 받아온 '37.5℃ 이상 발열 나흘 이상 지속' 기준을 삭제한 새로운 코로나19 상담·진료 기준을 발표했다고 요미우리신문과 아사히신문이 보도했습니다.

후생성이 지난 2월 17일 발표한 코로나19 상담·진료 기준은 37.5℃ 이상 발열 나흘 이상 지속(고령자 등 고위험군은 이틀 이상), 강한 권태감, 호흡 곤란 등이었습니다.

새로 발표한 기준에선 ▲ 강한 권태감과 호흡 곤란, 고열 등의 강한 증상이 있는 경우 ▲ 가벼운 감기 증상이 계속되는 경우(나흘 이상이면 반드시) ▲ 고령자 등 고위험군은 발열이나 기침 등 가벼운 감기 증상이 있는 경우 곧바로 상담을 받도록 했습니다.

일본의 코로나19 의심자는 통상 보건소 등에 설치된 '귀국자·접촉자 상담센터' 상담 등을 거쳐 감염 여부를 확인하는 유전자 검사(PCR)를 받게 됩니다.

후생성은 또한 코로나19 신속 진단이 가능한 '항원 검사' 키트도 다음 주 중에 승인하기로 했습니다.

현행 PCR 검사에선 발병부터 양성 판정까지 1주일이나 걸리는 경우도 있지만, 일본 업체가 개발한 항원 검사 키트를 사용하면 15분 전후로 판정이 가능하다고 NHK는 전했습니다.

NHK는 "정밀도에선 PCR 검사에 뒤지지만, 전 단계 검사로서 유효한 것으로 보인다"면서 이 검사 키트에 대한 승인이 이뤄지면 코로나19 검사 확대로 이어질 것으로 기대했습니다.

[사진 출처 : AP=연합뉴스]

▶ ‘ 코로나19 확산 우려’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