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코로나19’ 팬데믹
서울·경기·인천 하루 확진자 100명 이상 발생하면 병상 공동활용
입력 2020.05.09 (12:06) 수정 2020.05.09 (12:53) 사회
서울 이태원 클럽을 중심으로 코로나19 집단감염 위험이 커지자 정부가 수도권의 감염 확산 대비를 위해 지자체의 병상을 공동으로 활용하는 '병상공동대응체계'를 구축합니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수도권 3개 지자체(서울·경기·인천) 합산 코로나19 일일 확진자 발생 규모에 따라 1∼4단계로 구분하고, 이달부터 단계별로 공동 대응 체계를 가동한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따라 하루 확진자가 100명 미만인 1단계(50명 미만), 2단계(50∼99명)인 경우에는 각 지자체가 기본적인 수요에 따라 거점전담병원과 공동생활치료센터를 지역별로 1∼3곳 지정해 시범적으로 운영합니다.

하루 확진자가 100명 이상 발생하는 3단계(100∼999명)·4단계(1천명 이상)인 경우 협력 수준이 상향됩니다.

하루 확진자 100명 발생 시점부터 24시간 이내 지자체 공무원, 의료인, 방역당국으로 구성된 통합 환자분류반을 설치하고, 각 지역 중증도별 병상 현황을 파악해 환자의 병원을 배정합니다.

또 기존의 지역별 거점전담병원을 수도권 협력병원으로 지정합니다. 수도권 협력병원에는 인근 환자를 행정 경계와 관계없이 배정하고, 신속한 병상배정과 치료가 이뤄질 수 있도록 합니다.

정부는 이달 중 1·2단계에 해당하는 거점전담병원과 생활치료센터, 3·4단계에 해당하는 수도권 협력병원과 공동생활치료센터의 지정 계획을 수립해 지정해 나갈 예정입니다.

구체적인 공동대응체계 구축을 위한 실무협의체는 11일부터 구성·운영됩니다.

또 5월 말부터는 수도권 모형을 토대로 충청권·호남권·경북권·경남권·제주권 등 전국 권역별 협력체계를 추가 마련합니다.

김강립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총괄조정관은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정례 브리핑에서 수도권은 서울·경기·인천 3개 광역자치단체가 하나의 생활권을 이뤘고, 많은 인구가 밀집돼 작은 감염이 폭발적 확산으로 이어질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습니다.

김 총괄조정관은 특히 한 지자체에서 감당하기 어려운 집단감염이 발생할 경우에는 행정적 경계로 인한 의료공백이 발생하지 않도록 인근 지자체의 자원을 활용하기 위한 수도권 병상 공동활동 협력체계 마련이 필요한 상황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 코로나19 확산 우려’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 서울·경기·인천 하루 확진자 100명 이상 발생하면 병상 공동활용
    • 입력 2020-05-09 12:06:34
    • 수정2020-05-09 12:53:55
    사회
서울 이태원 클럽을 중심으로 코로나19 집단감염 위험이 커지자 정부가 수도권의 감염 확산 대비를 위해 지자체의 병상을 공동으로 활용하는 '병상공동대응체계'를 구축합니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수도권 3개 지자체(서울·경기·인천) 합산 코로나19 일일 확진자 발생 규모에 따라 1∼4단계로 구분하고, 이달부터 단계별로 공동 대응 체계를 가동한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따라 하루 확진자가 100명 미만인 1단계(50명 미만), 2단계(50∼99명)인 경우에는 각 지자체가 기본적인 수요에 따라 거점전담병원과 공동생활치료센터를 지역별로 1∼3곳 지정해 시범적으로 운영합니다.

하루 확진자가 100명 이상 발생하는 3단계(100∼999명)·4단계(1천명 이상)인 경우 협력 수준이 상향됩니다.

하루 확진자 100명 발생 시점부터 24시간 이내 지자체 공무원, 의료인, 방역당국으로 구성된 통합 환자분류반을 설치하고, 각 지역 중증도별 병상 현황을 파악해 환자의 병원을 배정합니다.

또 기존의 지역별 거점전담병원을 수도권 협력병원으로 지정합니다. 수도권 협력병원에는 인근 환자를 행정 경계와 관계없이 배정하고, 신속한 병상배정과 치료가 이뤄질 수 있도록 합니다.

정부는 이달 중 1·2단계에 해당하는 거점전담병원과 생활치료센터, 3·4단계에 해당하는 수도권 협력병원과 공동생활치료센터의 지정 계획을 수립해 지정해 나갈 예정입니다.

구체적인 공동대응체계 구축을 위한 실무협의체는 11일부터 구성·운영됩니다.

또 5월 말부터는 수도권 모형을 토대로 충청권·호남권·경북권·경남권·제주권 등 전국 권역별 협력체계를 추가 마련합니다.

김강립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총괄조정관은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정례 브리핑에서 수도권은 서울·경기·인천 3개 광역자치단체가 하나의 생활권을 이뤘고, 많은 인구가 밀집돼 작은 감염이 폭발적 확산으로 이어질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습니다.

김 총괄조정관은 특히 한 지자체에서 감당하기 어려운 집단감염이 발생할 경우에는 행정적 경계로 인한 의료공백이 발생하지 않도록 인근 지자체의 자원을 활용하기 위한 수도권 병상 공동활동 협력체계 마련이 필요한 상황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 코로나19 확산 우려’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