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한화, 어이없게 자멸하며 역전패…이정후 첫 2경기 연속포
입력 2020.05.09 (21:36) 수정 2020.05.09 (21:44)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프로야구 한화가 승부처에서 볼넷과 폭투, 실책으로 동점을 내주며 자멸해 역전패를 당했습니다.

키움 이정후는 데뷔 후 첫 두 경기 홈런으로 역전승에 쐐기를 박았습니다.

문영규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한화가 3대 1로 앞서던 6회말.

구원투수로 올라온 신정락이 키움의 두 타자를 기분 좋게 연속 삼진으로 잡았지만 모터에게 볼넷을 내줬습니다.

신정락은 곧이어 임병욱에게도 볼넷을 허용했습니다.

한화는 투수를 김범수로 교체했지만 결과는 또 볼넷이었습니다.

2사 만루 위기 상황, 제구가 흔들렸던 김범수는 이번엔 폭투까지 저질렀습니다.

폭투와 송구 실책이 겹치며 한화는 순식간에 두 점을 내줬습니다.

피안타 하나 없이 동점을 허용한 어이없는 순간이었습니다.

키움은 이어 서건창의 적시타로 4대3 역전에 성공했습니다.

리드를 잡은 키움은 7회 이정후가 쐐기 한 점 홈런까지 쳐냈습니다.

시즌 2호이자 이정후의 프로 데뷔 첫 두 경기 연속 홈런이었습니다.

키움은 5대 3으로 승리했습니다.

[이정후/키움 : "(점수가) 뒤지고 있는 상황이었는데, 선수들이 끝까지 포기하지 않고 경기에 임해서 막판에 뒤집을 수 있지 않았나 생각합니다."]

5회 만루 상황에서 삼성 김동엽이 3타점 싹쓸이 역전 적시타를 쳐냅니다.

8회 9점 등 화끈한 화력 쇼를 펼친 삼성은 KIA에 대승을 거뒀습니다.

KBS 뉴스 문영규입니다.
  • 한화, 어이없게 자멸하며 역전패…이정후 첫 2경기 연속포
    • 입력 2020-05-09 21:36:54
    • 수정2020-05-09 21:44:09
    뉴스 9
[앵커]

프로야구 한화가 승부처에서 볼넷과 폭투, 실책으로 동점을 내주며 자멸해 역전패를 당했습니다.

키움 이정후는 데뷔 후 첫 두 경기 홈런으로 역전승에 쐐기를 박았습니다.

문영규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한화가 3대 1로 앞서던 6회말.

구원투수로 올라온 신정락이 키움의 두 타자를 기분 좋게 연속 삼진으로 잡았지만 모터에게 볼넷을 내줬습니다.

신정락은 곧이어 임병욱에게도 볼넷을 허용했습니다.

한화는 투수를 김범수로 교체했지만 결과는 또 볼넷이었습니다.

2사 만루 위기 상황, 제구가 흔들렸던 김범수는 이번엔 폭투까지 저질렀습니다.

폭투와 송구 실책이 겹치며 한화는 순식간에 두 점을 내줬습니다.

피안타 하나 없이 동점을 허용한 어이없는 순간이었습니다.

키움은 이어 서건창의 적시타로 4대3 역전에 성공했습니다.

리드를 잡은 키움은 7회 이정후가 쐐기 한 점 홈런까지 쳐냈습니다.

시즌 2호이자 이정후의 프로 데뷔 첫 두 경기 연속 홈런이었습니다.

키움은 5대 3으로 승리했습니다.

[이정후/키움 : "(점수가) 뒤지고 있는 상황이었는데, 선수들이 끝까지 포기하지 않고 경기에 임해서 막판에 뒤집을 수 있지 않았나 생각합니다."]

5회 만루 상황에서 삼성 김동엽이 3타점 싹쓸이 역전 적시타를 쳐냅니다.

8회 9점 등 화끈한 화력 쇼를 펼친 삼성은 KIA에 대승을 거뒀습니다.

KBS 뉴스 문영규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