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태원 클럽 방문자 확진…16일 만에 지역사회 감염
입력 2020.05.09 (22:05) 수정 2020.05.09 (22:05) 뉴스9(부산)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이태원 클럽에 다녀온 부산 거주자 1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지역사회 감염으로 확산하지 않을까, 보건당국에 비상이 걸렸습니다.

노준철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코로나19가 집단 발병한 서울 용산구 이태원 클럽입니다.

황금연휴 기간이던 지난 2일 새벽, 클럽에 갔던 부산진구 거주 20대 남성이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이 남성은 용인 66번 확진자와 3시간 넘게 같은 공간에 머물렀는데, 클럽 관련 뉴스를 접하고 어제, 자발적으로 선별진료소를 찾았습니다.

검사 결과, '양성'.

이 남성은 확진 판정과 함께 부산의료원에 입원했습니다.

지난달 21일 이후 16일 만에 나온 부산 지역사회 감염입니다.

[안병선/부산시 건강정책과장 : "(2일 이후) 계속 서울에 머물다가 부산에 어제(8일 아침에) 왔고, 오고 난 이후 약간의 미열과 기침 등 증상이 있었다고 합니다."]

확인 결과, 이 남성은 부산에 올 때 KTX를 탔고 병원에 갈 때는 택시를 이용했습니다.

부산시 보건당국은 이 남성의 자세한 동선과 밀접 접촉자를 역학조사 중입니다.

[안병선/부산시 건강정책과장 : "KTX를 같이 타고 온 친구가 밀접 접촉자로 분류되어 있고, 집에서는 어머니가 밀접 접촉자로 분류되어 있습니다. 코레일에 동반자 확인 요청을 했거든요. 그분들도 접촉자로 분류될 계획입니다."]

지금까지 확인된 이태원 클럽 부산 방문자는 3명입니다. 

이 가운데 2명은 정부가 내려준 명단에 없었으나, 본인 '스스로' 선별진료소를 찾아 검사를 받았습니다.

보건당국은 이태원 클럽 확진자들의 동선을 주시하고 접촉 가능성이 있다면, 반드시 인근 보건소와 상담해주기를 당부했습니다. 

KBS 뉴스 노준철입니다.
  • 이태원 클럽 방문자 확진…16일 만에 지역사회 감염
    • 입력 2020-05-09 22:05:49
    • 수정2020-05-09 22:05:51
    뉴스9(부산)
[앵커]

이태원 클럽에 다녀온 부산 거주자 1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지역사회 감염으로 확산하지 않을까, 보건당국에 비상이 걸렸습니다.

노준철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코로나19가 집단 발병한 서울 용산구 이태원 클럽입니다.

황금연휴 기간이던 지난 2일 새벽, 클럽에 갔던 부산진구 거주 20대 남성이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이 남성은 용인 66번 확진자와 3시간 넘게 같은 공간에 머물렀는데, 클럽 관련 뉴스를 접하고 어제, 자발적으로 선별진료소를 찾았습니다.

검사 결과, '양성'.

이 남성은 확진 판정과 함께 부산의료원에 입원했습니다.

지난달 21일 이후 16일 만에 나온 부산 지역사회 감염입니다.

[안병선/부산시 건강정책과장 : "(2일 이후) 계속 서울에 머물다가 부산에 어제(8일 아침에) 왔고, 오고 난 이후 약간의 미열과 기침 등 증상이 있었다고 합니다."]

확인 결과, 이 남성은 부산에 올 때 KTX를 탔고 병원에 갈 때는 택시를 이용했습니다.

부산시 보건당국은 이 남성의 자세한 동선과 밀접 접촉자를 역학조사 중입니다.

[안병선/부산시 건강정책과장 : "KTX를 같이 타고 온 친구가 밀접 접촉자로 분류되어 있고, 집에서는 어머니가 밀접 접촉자로 분류되어 있습니다. 코레일에 동반자 확인 요청을 했거든요. 그분들도 접촉자로 분류될 계획입니다."]

지금까지 확인된 이태원 클럽 부산 방문자는 3명입니다. 

이 가운데 2명은 정부가 내려준 명단에 없었으나, 본인 '스스로' 선별진료소를 찾아 검사를 받았습니다.

보건당국은 이태원 클럽 확진자들의 동선을 주시하고 접촉 가능성이 있다면, 반드시 인근 보건소와 상담해주기를 당부했습니다. 

KBS 뉴스 노준철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