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유족 등록했지만 ‘그뿐’…명예 회복 현실화해야
입력 2020.05.09 (22:16) 수정 2020.05.09 (22:28) 뉴스9(전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동학농민혁명 기획보도 순서입니다. 

명예회복 특별법에 따라 동학농민혁명 유족으로 지금까지 모두 만천여 명이 등록됐는데요. 

하지만, 국가유공은 인정받지 못해 반쪽짜리 명예회복이라는 평가가 나옵니다. 

이지현 기자입니다.

[리포트]

증조부가 동학농민혁명에 참여한 심재식 씨.  

지난 2008년 동학농민혁명 유족으로 등록됐는데, 그뿐입니다. 

[심재식/동학농민혁명 참여자 후손 : "아무것도 없고, 5.18 같이 서둘러서 손이 한 명이라도 있을 때 (명예 회복)해주고..."]

동학농민혁명 명예회복 특별법이 제정된 건 2004년. 

그간 명예를 회복한 혁명군은 3천여 명, 등록된 후손은 만천여 명입니다. 

받은 거라고는 통지서 한 장뿐. 

국가유공은 인정받지 못했습니다. 

보훈처가 국가유공을 인정한 건 1895년, 명성황후를 시해한 일본을 몰아내기 위해 싸운 을미의병부터입니다. 

한 해 앞선 1894년, 경복궁을 점령한 일본에 맞서 싸운 동학농민혁명은 제외됐습니다. 

[이병규/동학농민혁명기념재단 연구조사부장 : "일제를 몰아내고자 하는 것이기 때문에 국가유공자의 범위에 동학농민군을 포함하는 정책적 방향 결정이 돼서 추진돼야..."]

전봉준이 일본군에 잡혀 심문당할 때 혁명군이 침략에 맞서 봉기했다고 밝힌 건 널리 알려진 사실. 

서훈과 연금, 국립 묘원 안장 같은 국가유공 혜택은 당연하다는 목소리가 높습니다. 

어지러운 나라를 바로 세우고 외세에 맞서 싸우고도, 그 가족과 후손들은 누구보다 힘겹고 아픈 시간을 견뎌내야 했습니다. 

[심재식/동학농민혁명 참여자 후손 : "국민들 위해서 싸워서 몸 던졌는데, 저희 할아버지가 26살에 가셨어요. 남매 낳아놓고, 그러면 집안이 완전히 박살 났잖아요. 그 식구들은 어떻게 했겠어요. 그걸 생각하면 눈물 나고..."]

의로운 구국 활동에 대한 명예회복과 보상. 

정부가 답할 차례입니다. 

KBS 뉴스 이지현입니다.
  • 유족 등록했지만 ‘그뿐’…명예 회복 현실화해야
    • 입력 2020-05-09 22:16:54
    • 수정2020-05-09 22:28:52
    뉴스9(전주)
[앵커]

동학농민혁명 기획보도 순서입니다. 

명예회복 특별법에 따라 동학농민혁명 유족으로 지금까지 모두 만천여 명이 등록됐는데요. 

하지만, 국가유공은 인정받지 못해 반쪽짜리 명예회복이라는 평가가 나옵니다. 

이지현 기자입니다.

[리포트]

증조부가 동학농민혁명에 참여한 심재식 씨.  

지난 2008년 동학농민혁명 유족으로 등록됐는데, 그뿐입니다. 

[심재식/동학농민혁명 참여자 후손 : "아무것도 없고, 5.18 같이 서둘러서 손이 한 명이라도 있을 때 (명예 회복)해주고..."]

동학농민혁명 명예회복 특별법이 제정된 건 2004년. 

그간 명예를 회복한 혁명군은 3천여 명, 등록된 후손은 만천여 명입니다. 

받은 거라고는 통지서 한 장뿐. 

국가유공은 인정받지 못했습니다. 

보훈처가 국가유공을 인정한 건 1895년, 명성황후를 시해한 일본을 몰아내기 위해 싸운 을미의병부터입니다. 

한 해 앞선 1894년, 경복궁을 점령한 일본에 맞서 싸운 동학농민혁명은 제외됐습니다. 

[이병규/동학농민혁명기념재단 연구조사부장 : "일제를 몰아내고자 하는 것이기 때문에 국가유공자의 범위에 동학농민군을 포함하는 정책적 방향 결정이 돼서 추진돼야..."]

전봉준이 일본군에 잡혀 심문당할 때 혁명군이 침략에 맞서 봉기했다고 밝힌 건 널리 알려진 사실. 

서훈과 연금, 국립 묘원 안장 같은 국가유공 혜택은 당연하다는 목소리가 높습니다. 

어지러운 나라를 바로 세우고 외세에 맞서 싸우고도, 그 가족과 후손들은 누구보다 힘겹고 아픈 시간을 견뎌내야 했습니다. 

[심재식/동학농민혁명 참여자 후손 : "국민들 위해서 싸워서 몸 던졌는데, 저희 할아버지가 26살에 가셨어요. 남매 낳아놓고, 그러면 집안이 완전히 박살 났잖아요. 그 식구들은 어떻게 했겠어요. 그걸 생각하면 눈물 나고..."]

의로운 구국 활동에 대한 명예회복과 보상. 

정부가 답할 차례입니다. 

KBS 뉴스 이지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