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일부 과거 기사의 경우, 영상/이미지/기사 내용 등이 정상적으로 서비스 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레고랜드 주차장 매입비 증액은 ‘강원도의 꼼수’”
입력 2020.05.14 (09:14) 수정 2020.05.14 (09:14) 뉴스광장(춘천)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춘천 중도 레고랜드 주차장 용지 매입비가 당초 200억 원에서 258억 원으로 증액된 건 "강원도의 꼼수"라는 비판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심상화, 이상호 강원도의원은 어제(13일) 열린 도의회 예산결산위원회에서 이같이 지적했습니다.

이들은 주차장 용지 매입비가 애당초 258억 원이었는데도 정부의 투자 심사와 타당성 조사를 피하기위해 강원도가 꼼수를 썼다고 지적했습니다.

이에대해, 강원도는 사업비가 늘어난 것은 의사결정이 지연됐고 주차장은 경제성보다 공공성이 강한 사업이라고 해명했습니다.
  • “레고랜드 주차장 매입비 증액은 ‘강원도의 꼼수’”
    • 입력 2020-05-14 09:14:45
    • 수정2020-05-14 09:14:47
    뉴스광장(춘천)
춘천 중도 레고랜드 주차장 용지 매입비가 당초 200억 원에서 258억 원으로 증액된 건 "강원도의 꼼수"라는 비판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심상화, 이상호 강원도의원은 어제(13일) 열린 도의회 예산결산위원회에서 이같이 지적했습니다.

이들은 주차장 용지 매입비가 애당초 258억 원이었는데도 정부의 투자 심사와 타당성 조사를 피하기위해 강원도가 꼼수를 썼다고 지적했습니다.

이에대해, 강원도는 사업비가 늘어난 것은 의사결정이 지연됐고 주차장은 경제성보다 공공성이 강한 사업이라고 해명했습니다.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