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코로나19 국제뉴스] 유럽 내 요양시설, 안전한 고층 면회 위해 크레인 도입
입력 2020.05.15 (06:44) 수정 2020.05.15 (06:50)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최근 유럽에선 요양시설 환자와 그 가족이 코로나 19 전염 우려 없이면회를 할 수 있도록 중장비까지 도입해 눈길을 끌고 있습니다.

[리포트]

크레인 리프트에 몸을 싣고 요양시설 외벽을 따라 위로 이동하는 사람들!

건설 인부 같지만 사실 이들은 고층 병실에 머물고 있는 어르신의 가족들입니다.

최근 포르투갈과 벨기에 등 유럽 내 요양 시설에선 2층 이상 병실에 입소한 어르신과 보호자 가족들이 코로나 19 전염 우려와 불편함 없이 서로 얼굴을 보며 면회할 수 있도록 크레인 중장비를 도입했는데요.

덕분에 그동안 창가를 올려다보며 소리치거나 원활한 소통이 안 되던 단점들이 사라졌다며 보호자들로부터 호평을 받고 있다고 합니다.
  • [코로나19 국제뉴스] 유럽 내 요양시설, 안전한 고층 면회 위해 크레인 도입
    • 입력 2020-05-15 06:45:34
    • 수정2020-05-15 06:50:33
    뉴스광장 1부
[앵커]

최근 유럽에선 요양시설 환자와 그 가족이 코로나 19 전염 우려 없이면회를 할 수 있도록 중장비까지 도입해 눈길을 끌고 있습니다.

[리포트]

크레인 리프트에 몸을 싣고 요양시설 외벽을 따라 위로 이동하는 사람들!

건설 인부 같지만 사실 이들은 고층 병실에 머물고 있는 어르신의 가족들입니다.

최근 포르투갈과 벨기에 등 유럽 내 요양 시설에선 2층 이상 병실에 입소한 어르신과 보호자 가족들이 코로나 19 전염 우려와 불편함 없이 서로 얼굴을 보며 면회할 수 있도록 크레인 중장비를 도입했는데요.

덕분에 그동안 창가를 올려다보며 소리치거나 원활한 소통이 안 되던 단점들이 사라졌다며 보호자들로부터 호평을 받고 있다고 합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