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원전 사고 나면 이렇게!…대피 시스템 마련
입력 2020.05.15 (07:37) 수정 2020.05.15 (15:32) 뉴스광장(울산)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신고리원전이 있는 울산은 고리원전과 월성원전 사이에 위치해 어느 지역보다 원전 사고에 대한 불안감을 안고 살 수밖에 없는데요,

이런 이유로 울산시가 국내 최초로 방사능 누출 사고 때 울산시민 대피를 위한 보호 조치 시스템을 구축했습니다.

어떤 시스템인지 이준석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신고리 원전과 맞닿은 울산 울주군 서생면의 한 마을.

이 마을처럼 원전 반경 5km 안의 지역은 원전 사고 시 가장 먼저 보호 조치가 내려져야 하는 이른바 '예방적보호조치구역' 입니다.

무엇보다 중요한 건 방사능 확산을 피해 주민을 안전 지역으로 대피시키는 것.

그러나 울산시가 마련한 원전 안전 행동 매뉴얼은 현실과는 동떨어졌습니다.

울산시의 행동매뉴얼에 설정된 주민 대피 소요시간은 2시간.

그러나 울산시가 새롭게 마련한 주민 보호 시스템을 적용해 보니 서생면 대부분 마을 주민을 원전으로부터 30km가량 떨어진 구호소까지 대피시키는 데 무려 5시간 이상 걸렸습니다.

특히 기존 매뉴얼에는 기상 정보가 반영되지 않아 방사능 확산 방향에 따른 대피 방법이 전혀 없었던 것도 문제였습니다.

[박은미/사업수행 기관 대표 : "풍향을 고려하고 읍면동 별로 최적의 경로를 찾아내고 그에 따른 (대피) 통행시간을 현실화시키고, 그것을 다 매뉴얼에 반영해서 보완하게 됐다는 데 의의가 있습니다."]

울산시는 1년에 걸친 사업이 마무리됨에 따라 중장기 과제도 도출해 추가 사업을 벌일 방침입니다.

[김윤일/울산시 시민안전실장 : "대피한 다음에는 복구를 또 어떻게 할 것인가, 또 대피한 시민들에 대한 구호 대책을 어떻게 할 것인가, 거기에 대해서 구체화 시켜 나가겠습니다."]

또 기존의 행동매뉴얼을 개정하고, 각 구군 담당자들도 시스템을 활용할 수 있도록 교육할 계획입니다.

KBS 뉴스 이준석입니다.
  • 원전 사고 나면 이렇게!…대피 시스템 마련
    • 입력 2020-05-15 07:37:00
    • 수정2020-05-15 15:32:38
    뉴스광장(울산)
[앵커]

신고리원전이 있는 울산은 고리원전과 월성원전 사이에 위치해 어느 지역보다 원전 사고에 대한 불안감을 안고 살 수밖에 없는데요,

이런 이유로 울산시가 국내 최초로 방사능 누출 사고 때 울산시민 대피를 위한 보호 조치 시스템을 구축했습니다.

어떤 시스템인지 이준석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신고리 원전과 맞닿은 울산 울주군 서생면의 한 마을.

이 마을처럼 원전 반경 5km 안의 지역은 원전 사고 시 가장 먼저 보호 조치가 내려져야 하는 이른바 '예방적보호조치구역' 입니다.

무엇보다 중요한 건 방사능 확산을 피해 주민을 안전 지역으로 대피시키는 것.

그러나 울산시가 마련한 원전 안전 행동 매뉴얼은 현실과는 동떨어졌습니다.

울산시의 행동매뉴얼에 설정된 주민 대피 소요시간은 2시간.

그러나 울산시가 새롭게 마련한 주민 보호 시스템을 적용해 보니 서생면 대부분 마을 주민을 원전으로부터 30km가량 떨어진 구호소까지 대피시키는 데 무려 5시간 이상 걸렸습니다.

특히 기존 매뉴얼에는 기상 정보가 반영되지 않아 방사능 확산 방향에 따른 대피 방법이 전혀 없었던 것도 문제였습니다.

[박은미/사업수행 기관 대표 : "풍향을 고려하고 읍면동 별로 최적의 경로를 찾아내고 그에 따른 (대피) 통행시간을 현실화시키고, 그것을 다 매뉴얼에 반영해서 보완하게 됐다는 데 의의가 있습니다."]

울산시는 1년에 걸친 사업이 마무리됨에 따라 중장기 과제도 도출해 추가 사업을 벌일 방침입니다.

[김윤일/울산시 시민안전실장 : "대피한 다음에는 복구를 또 어떻게 할 것인가, 또 대피한 시민들에 대한 구호 대책을 어떻게 할 것인가, 거기에 대해서 구체화 시켜 나가겠습니다."]

또 기존의 행동매뉴얼을 개정하고, 각 구군 담당자들도 시스템을 활용할 수 있도록 교육할 계획입니다.

KBS 뉴스 이준석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