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홍대 주점 방문자 이태원 방문 이력 없어…도봉구 노래방에선 3차 감염 추정”
입력 2020.05.15 (08:07) 수정 2020.05.15 (08:59) 아침뉴스타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이번엔 이태원발 확진자가 가장 많이 나온 서울 상황 알아봅니다.

서울 마포구 홍대 근처에 있는 술집 방문자 5명이 잇따라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그런데 이들은 이태원을 다녀오지 않은 것으로 조사됐는데.. 다른 감염 연결고리가 의심됩니다.

또 도봉구에서는 코인노래방을 통한 3차 감염 추정 사례도 나왔습니다.

이어서 이수민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서울 마포구 홍대 인근의 한 주점.

14일부터 영업을 하지 않는다는 표지가 붙어 있습니다.

지난 7일, 사회복무요원 A씨 등 6명이 이곳을 포함한 주점 두 곳에 들렀는데 이후 A 씨를 시작으로, 5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그런데 이들은 해외 방문 이력도 없고, 이태원을 다녀오지도 않은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방역 당국이 집중 조사하고 있는 지역의 범위를 벗어난 겁니다.

[나백주/서울시 시민건강국장 : "지금 같이 움직였던 일행들에서 되어져 있기 때문에 거기가 홍대 주점이 감염원의 어떤 소스가 되는지 아니면 또 다른 곳이 있는지 (자세히 조사하고 있습니다)."]

또 인천에 이어 서울에서도 3차 감염으로 보이는 사례가 나왔습니다.

도봉구에 사는 10대 남성이 이달 12일에 확진 판정을 받았는데 지난 7일 코인노래방을 다녀온 뒤 발열 증세가 나타났습니다.

해당 노래방엔 먼저 확진된 20대 남성이 동시간대에 방문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이 남성은 이태원 클럽을 다녀온 뒤 확진된 관악구 46번째 확진자의 밀접 접촉자로 분류돼 있습니다.

이태원 클럽에서 시작된 감염이 2차, 3차까지 이어진 것으로 추정됩니다.

다만 노래방 방문자들은 같은 방을 사용한 건 아닌 것으로 파악됩니다.

[도봉구 관계자/음성변조 : "지난번에 거기가 10번째 확진자(20대 남성)가 노래 불렀잖아요. 그리고 그 이후에 발생한 거니까.. 노래방에서 감염된 거로 (추정하고 있습니다)."]

이밖에 이태원 클럽 방문 확진자들이 낙원동 주점 등 종로 일대를 대거 방문한 것으로 확인되면서 추가 감염이 나올지 방역당국은 지켜보고 있습니다.

서울시는 주말이 시작되는 오늘부터 경찰과 함께 지난 9일부터 집합금지 명령이 내려진 유흥업소들과 단란주점에 대해서도 현장 점검에 나섭니다.

KBS 뉴스 이수민입니다.
  • “홍대 주점 방문자 이태원 방문 이력 없어…도봉구 노래방에선 3차 감염 추정”
    • 입력 2020-05-15 08:08:31
    • 수정2020-05-15 08:59:27
    아침뉴스타임
[앵커]

이번엔 이태원발 확진자가 가장 많이 나온 서울 상황 알아봅니다.

서울 마포구 홍대 근처에 있는 술집 방문자 5명이 잇따라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그런데 이들은 이태원을 다녀오지 않은 것으로 조사됐는데.. 다른 감염 연결고리가 의심됩니다.

또 도봉구에서는 코인노래방을 통한 3차 감염 추정 사례도 나왔습니다.

이어서 이수민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서울 마포구 홍대 인근의 한 주점.

14일부터 영업을 하지 않는다는 표지가 붙어 있습니다.

지난 7일, 사회복무요원 A씨 등 6명이 이곳을 포함한 주점 두 곳에 들렀는데 이후 A 씨를 시작으로, 5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그런데 이들은 해외 방문 이력도 없고, 이태원을 다녀오지도 않은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방역 당국이 집중 조사하고 있는 지역의 범위를 벗어난 겁니다.

[나백주/서울시 시민건강국장 : "지금 같이 움직였던 일행들에서 되어져 있기 때문에 거기가 홍대 주점이 감염원의 어떤 소스가 되는지 아니면 또 다른 곳이 있는지 (자세히 조사하고 있습니다)."]

또 인천에 이어 서울에서도 3차 감염으로 보이는 사례가 나왔습니다.

도봉구에 사는 10대 남성이 이달 12일에 확진 판정을 받았는데 지난 7일 코인노래방을 다녀온 뒤 발열 증세가 나타났습니다.

해당 노래방엔 먼저 확진된 20대 남성이 동시간대에 방문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이 남성은 이태원 클럽을 다녀온 뒤 확진된 관악구 46번째 확진자의 밀접 접촉자로 분류돼 있습니다.

이태원 클럽에서 시작된 감염이 2차, 3차까지 이어진 것으로 추정됩니다.

다만 노래방 방문자들은 같은 방을 사용한 건 아닌 것으로 파악됩니다.

[도봉구 관계자/음성변조 : "지난번에 거기가 10번째 확진자(20대 남성)가 노래 불렀잖아요. 그리고 그 이후에 발생한 거니까.. 노래방에서 감염된 거로 (추정하고 있습니다)."]

이밖에 이태원 클럽 방문 확진자들이 낙원동 주점 등 종로 일대를 대거 방문한 것으로 확인되면서 추가 감염이 나올지 방역당국은 지켜보고 있습니다.

서울시는 주말이 시작되는 오늘부터 경찰과 함께 지난 9일부터 집합금지 명령이 내려진 유흥업소들과 단란주점에 대해서도 현장 점검에 나섭니다.

KBS 뉴스 이수민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아침뉴스타임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