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강릉원주대에 100년에 한 번 핀다는 ‘소철’ 개화
입력 2020.05.15 (09:03) 수정 2020.05.15 (09:03) 뉴스광장(춘천)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워낙 희귀해 행운의 꽃으로 불리는 소철이 강릉원주대학교에서 꽃을 피워 화제입니다.

강릉원주대는 대학 식물원의 약 100년 된 소철이 지난주 꽃을 피워, 많은 사람이 볼 수 있게 대학본부에 임시로 옮겨놨다고 밝혔습니다.

소철은 100년 만에 한 번 핀다는 속설이 있을 정도로 매우 희귀한 꽃으로 알려졌습니다.
  • 강릉원주대에 100년에 한 번 핀다는 ‘소철’ 개화
    • 입력 2020-05-15 09:03:51
    • 수정2020-05-15 09:03:53
    뉴스광장(춘천)
워낙 희귀해 행운의 꽃으로 불리는 소철이 강릉원주대학교에서 꽃을 피워 화제입니다.

강릉원주대는 대학 식물원의 약 100년 된 소철이 지난주 꽃을 피워, 많은 사람이 볼 수 있게 대학본부에 임시로 옮겨놨다고 밝혔습니다.

소철은 100년 만에 한 번 핀다는 속설이 있을 정도로 매우 희귀한 꽃으로 알려졌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