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만취 운전자 20㎞ 도주…시민이 가로막아
입력 2020.05.15 (09:49) 수정 2020.05.15 (10:01) 930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만취 운전자가 경찰의 추적을 피해 부산의 해안도로를 20km가량 질주하다 검거됐습니다.

추적 장면을 보고 도주하는 차를 가로막은 시민이 운전자 검거에 큰 역할을 했습니다.

최위지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부산 광안대교.

승용차 한 대가 차선을 이리저리 바꾸자, 뒤 차가 비상등을 켭니다.

음주 운전이 의심된다는 시민의 신고를 받은 경찰이 뒤를 쫓습니다.

수차례 정지요청을 무시한 채 해안도로를 따라 달아나던 차량.

결국, 속도를 줄인 앞차에 가로막힙니다.

후진해서 달아나려다, 추적해 온 순찰차에 막혀 오도 가도 못합니다.

경찰이 음주 의심 승용차를 추적한 지 10여 분 만입니다.

경찰의 추적 장면을 본 한 시민이 자신의 차로 음주 의심 차량의 앞을 가로막은 겁니다.

위험할 수도 있었지만, 사건 현장을 그냥 지나칠 수는 없었다고 합니다.

[조형제/부산시 사하구 : "제가 차선을 바꿔서 속도를 줄이는 것부터 유도를 했어요. 조금 세우시길래 저도 아예 정차를 하고 경찰분 오시는 것 보고 창문 열고 하는 것 보고 저는 귀가했어요."]

적발된 승용차 운전자의 혈중알코올농도는 면허 취소 수준인, 0.08%를 넘었습니다.

[김두원/부산 대연지구대 경장 : "저희가 봤을 때는 차선을 왔다 갔다 지그재그 운전을 하고 터널 같은 경우는 벽을 한 번 받을 뻔한 그런 위험한 상황도 있었습니다."]

음주 운전자가 도주한 거리는 부산 해안 다리 3곳을 포함해 20km가 넘습니다.

경찰은 검거를 도운 시민에 대해서는 포상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최위지입니다.
  • 만취 운전자 20㎞ 도주…시민이 가로막아
    • 입력 2020-05-15 09:50:35
    • 수정2020-05-15 10:01:09
    930뉴스
[앵커]

만취 운전자가 경찰의 추적을 피해 부산의 해안도로를 20km가량 질주하다 검거됐습니다.

추적 장면을 보고 도주하는 차를 가로막은 시민이 운전자 검거에 큰 역할을 했습니다.

최위지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부산 광안대교.

승용차 한 대가 차선을 이리저리 바꾸자, 뒤 차가 비상등을 켭니다.

음주 운전이 의심된다는 시민의 신고를 받은 경찰이 뒤를 쫓습니다.

수차례 정지요청을 무시한 채 해안도로를 따라 달아나던 차량.

결국, 속도를 줄인 앞차에 가로막힙니다.

후진해서 달아나려다, 추적해 온 순찰차에 막혀 오도 가도 못합니다.

경찰이 음주 의심 승용차를 추적한 지 10여 분 만입니다.

경찰의 추적 장면을 본 한 시민이 자신의 차로 음주 의심 차량의 앞을 가로막은 겁니다.

위험할 수도 있었지만, 사건 현장을 그냥 지나칠 수는 없었다고 합니다.

[조형제/부산시 사하구 : "제가 차선을 바꿔서 속도를 줄이는 것부터 유도를 했어요. 조금 세우시길래 저도 아예 정차를 하고 경찰분 오시는 것 보고 창문 열고 하는 것 보고 저는 귀가했어요."]

적발된 승용차 운전자의 혈중알코올농도는 면허 취소 수준인, 0.08%를 넘었습니다.

[김두원/부산 대연지구대 경장 : "저희가 봤을 때는 차선을 왔다 갔다 지그재그 운전을 하고 터널 같은 경우는 벽을 한 번 받을 뻔한 그런 위험한 상황도 있었습니다."]

음주 운전자가 도주한 거리는 부산 해안 다리 3곳을 포함해 20km가 넘습니다.

경찰은 검거를 도운 시민에 대해서는 포상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최위지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