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프로농구 KCC, 자유계약선수 김지완·유병훈·유성호 영입
입력 2020.05.15 (10:08) 연합뉴스
프로농구 전주 KCC가 자유계약선수(FA) 김지완(30·190㎝)과 유병훈(30·190㎝), 유성호(32·200㎝)를 영입했다고 15일 발표했다.

2019-2020시즌 인천 전자랜드에서 22경기에 나와 평균 8.5점에 3어시스트, 2.5리바운드를 기록한 김지완은 보수 총액 4억원에 5년간 도장을 찍었다.

또 창원 LG에서 27경기에 출전, 5.2점을 넣고 3.6어시스트를 배달한 유병훈은 보수 총액 2억 5천만원에 역시 5년간 KCC와 함께하기로 했다.

원주 DB에서 25경기를 뛰며 3.2점, 1.8리바운드의 성적을 낸 유성호는 1억 2천만원에 3년간 계약했다.

KCC는 역시 FA 자격을 얻어 고양 오리온으로 떠난 이대성의 공백을 김지완과 유병훈으로 메우게 됐다.

골밑 요원 유성호는 KCC의 취약 포지션으로 지적된 국내 빅맨 자리에 보탬이 될 전망이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프로농구 KCC, 자유계약선수 김지완·유병훈·유성호 영입
    • 입력 2020-05-15 10:08:32
    연합뉴스
프로농구 전주 KCC가 자유계약선수(FA) 김지완(30·190㎝)과 유병훈(30·190㎝), 유성호(32·200㎝)를 영입했다고 15일 발표했다.

2019-2020시즌 인천 전자랜드에서 22경기에 나와 평균 8.5점에 3어시스트, 2.5리바운드를 기록한 김지완은 보수 총액 4억원에 5년간 도장을 찍었다.

또 창원 LG에서 27경기에 출전, 5.2점을 넣고 3.6어시스트를 배달한 유병훈은 보수 총액 2억 5천만원에 역시 5년간 KCC와 함께하기로 했다.

원주 DB에서 25경기를 뛰며 3.2점, 1.8리바운드의 성적을 낸 유성호는 1억 2천만원에 3년간 계약했다.

KCC는 역시 FA 자격을 얻어 고양 오리온으로 떠난 이대성의 공백을 김지완과 유병훈으로 메우게 됐다.

골밑 요원 유성호는 KCC의 취약 포지션으로 지적된 국내 빅맨 자리에 보탬이 될 전망이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