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코로나19’ 팬데믹
요미우리 “日 ‘9월 학기제’ 전환 검토 범정부팀 조만간 설치”
입력 2020.05.15 (10:30) 수정 2020.05.15 (10:43) 국제
일본 정부가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한 휴교 장기화를 계기로 '9월 학기제' 전환을 검토하는 차관급 범정부팀을 조만간 내각관방에 설치하기로 했다고 요미우리신문이 오늘(15일) 보도했습니다.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도 전날 코로나19 긴급사태 선언의 부분 해제를 발표하는 기자회견에서 개학·입학 시기를 기존 4월에서 9월로 전환하는 것에 대해 "유력한 선택지 중 하나"라며 적극적으로 검토하겠다는 의지를 피력한 바 있습니다.

9월 학기제 전환을 위해서는 학교교육법 등 33개 법률의 개정이 필요합니다. 관계 기관도 내각부와 문부과학성, 후생노동성, 인사원 등 7곳에 이릅니다.

학기제 전환에 필요한 예산 규모는 5조엔(약 57조원)에 달하는 것으로 일본 정부는 추산하고 있습니다.

내년부터 9월 학기제를 도입하면 유치원과 어린이집은 내년 4월 이후에도 아이들을 계속 수용할 필요가 있습니다. 이에 따라 유아교육 및 보육 무상화 기간이 길어져 예산 조치 및 법 개정이 요구됩니다.

일시적인 학생 증가에 대응해 초·중·고교 등의 교실과 교직원을 늘리는 예산도 확보해야 합니다. 아울러 입시와 자격시험, 채용 및 취업활동 등 학기제와 연관된 사회 전체적인 일정의 조율도 요구됩니다.

정부는 이런 과제가 해결 가능한지를 신중히 검토한 뒤 최종 판단하기로 했다고 요미우리는 전했습니다.

일본 내에선 코로나19 확산 영향으로 휴교가 장기화하면서 이를 계기로 미국과 유럽 등 선진국과 마찬가지로 9월 학기제로 전환하자는 주장이 지방자치단체 등을 중심으로 제기됐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게티이미지]


▶ ‘ 코로나19 확산 우려’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 요미우리 “日 ‘9월 학기제’ 전환 검토 범정부팀 조만간 설치”
    • 입력 2020-05-15 10:30:34
    • 수정2020-05-15 10:43:29
    국제
일본 정부가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한 휴교 장기화를 계기로 '9월 학기제' 전환을 검토하는 차관급 범정부팀을 조만간 내각관방에 설치하기로 했다고 요미우리신문이 오늘(15일) 보도했습니다.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도 전날 코로나19 긴급사태 선언의 부분 해제를 발표하는 기자회견에서 개학·입학 시기를 기존 4월에서 9월로 전환하는 것에 대해 "유력한 선택지 중 하나"라며 적극적으로 검토하겠다는 의지를 피력한 바 있습니다.

9월 학기제 전환을 위해서는 학교교육법 등 33개 법률의 개정이 필요합니다. 관계 기관도 내각부와 문부과학성, 후생노동성, 인사원 등 7곳에 이릅니다.

학기제 전환에 필요한 예산 규모는 5조엔(약 57조원)에 달하는 것으로 일본 정부는 추산하고 있습니다.

내년부터 9월 학기제를 도입하면 유치원과 어린이집은 내년 4월 이후에도 아이들을 계속 수용할 필요가 있습니다. 이에 따라 유아교육 및 보육 무상화 기간이 길어져 예산 조치 및 법 개정이 요구됩니다.

일시적인 학생 증가에 대응해 초·중·고교 등의 교실과 교직원을 늘리는 예산도 확보해야 합니다. 아울러 입시와 자격시험, 채용 및 취업활동 등 학기제와 연관된 사회 전체적인 일정의 조율도 요구됩니다.

정부는 이런 과제가 해결 가능한지를 신중히 검토한 뒤 최종 판단하기로 했다고 요미우리는 전했습니다.

일본 내에선 코로나19 확산 영향으로 휴교가 장기화하면서 이를 계기로 미국과 유럽 등 선진국과 마찬가지로 9월 학기제로 전환하자는 주장이 지방자치단체 등을 중심으로 제기됐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게티이미지]


▶ ‘ 코로나19 확산 우려’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