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군, 공이 파손된 K-6 기관총 “정밀점검 1월 이후 넉 달째 못해”
입력 2020.05.15 (11:14) 수정 2020.05.15 (15:49) 정치
지난 3일 최전방 감시초소에서 K-6 기관총의 공이가 파손돼 북한군 총격에 대응 사격이 이뤄지지 못한 것과 관련해 해당 부대에서 기관총 정밀점검을 1월 이후 넉 달째 하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군 관계자는 지난 1월 말 정밀점검을 한 뒤 2월 중순에는 눈이 쌓여 GP에 들어가지 못해 정밀점검이 미뤄졌다고 밝혔습니다.

또, 2월 중순 이후에는 코로나19 예방 지침에 따라 이동 정비를 잠정 중단하는 바람에 이후로 정밀점검을 하지 못했다고 덧붙였습니다.

이 관계자는 K-6 일일점검은 북한군의 총격이 있었던 3일 당일 아침에도 기능 점검이 시행됐다면서 공이 파손이 "확인이 됐으면 좋았겠지만 확인하지 못한 부분이 있다고 해서 책임을 질 사안은 아니다"라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공이 파손은 자주 있는 일은 아니지만 있을 수 있다면서 앞으로는 일일 점검과 주간 점검에서 공이 파손 여부를 확인해 재발하지 않도록 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군, 공이 파손된 K-6 기관총 “정밀점검 1월 이후 넉 달째 못해”
    • 입력 2020-05-15 11:14:34
    • 수정2020-05-15 15:49:42
    정치
지난 3일 최전방 감시초소에서 K-6 기관총의 공이가 파손돼 북한군 총격에 대응 사격이 이뤄지지 못한 것과 관련해 해당 부대에서 기관총 정밀점검을 1월 이후 넉 달째 하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군 관계자는 지난 1월 말 정밀점검을 한 뒤 2월 중순에는 눈이 쌓여 GP에 들어가지 못해 정밀점검이 미뤄졌다고 밝혔습니다.

또, 2월 중순 이후에는 코로나19 예방 지침에 따라 이동 정비를 잠정 중단하는 바람에 이후로 정밀점검을 하지 못했다고 덧붙였습니다.

이 관계자는 K-6 일일점검은 북한군의 총격이 있었던 3일 당일 아침에도 기능 점검이 시행됐다면서 공이 파손이 "확인이 됐으면 좋았겠지만 확인하지 못한 부분이 있다고 해서 책임을 질 사안은 아니다"라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공이 파손은 자주 있는 일은 아니지만 있을 수 있다면서 앞으로는 일일 점검과 주간 점검에서 공이 파손 여부를 확인해 재발하지 않도록 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