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김한민 감독 ‘한산’ 촬영 돌입…이순신 전투 3부작
입력 2020.05.15 (12:07) 수정 2020.05.15 (15:21) 연합뉴스
역대 국내 박스오피스 1위 영화 '명량'(1천761만명·2014)의 김한민 감독 신작 '한산:용의 출현'이 7년간 준비 기간을 마치고 촬영에 들어간다.

15일 배급사 롯데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이달 18일 크랭크인하는 '한산:용의 출현'은 1592년부터 1598년에 이르는 임진왜란 개전 후 왜군과의 첫 번째 전면전을 다룬 영화다.

육지전에서 끊임없이 패하던 임진왜란 초기 1592년, 해상전까지 패배하면 조선의 운명이 다할 수 있는 급박한 상황 속에서 이순신과 조선 수군이 한산도 앞바다에서 펼친 과감한 전략과 전투를 스크린에 옮겼다.

'명량'의 5년 전 이야기를 다룬 만큼 다양한 세대 배우들이 총출동했다. 이순신 역을 맡은 박해일을 비롯해 변요한(와키자카), 안성기(어영담), 손현주(원균), 김성규(준사), 김성균(가토), 김향기(정보름), 옥택연(임준영), 공명(이억기), 박지환(나대용), 조재윤(마나베) 등이 캐스팅됐다.

제작진은 "'명량'에서 만나지 못했던 거북선의 완벽 복원과 활약을 위해 사전 디자인과 준비를 마쳤다"면서 "좌수영, 부산포까지 해전이 진행될 전투 현장의 로케이션 디자인 또한 국내 최초로 100% 사전 디지털 작업으로 진행된다"고 소개했다.

김한민 감독은 '한산:용의 출연' 촬영에 이어 하반기에는 '노량'(가제)까지 촬영해 이순신 장군 해전 3부작을 완성한다는 계획이다. '한산:용의 출연'은 내년 여름 개봉한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김한민 감독 ‘한산’ 촬영 돌입…이순신 전투 3부작
    • 입력 2020-05-15 12:07:11
    • 수정2020-05-15 15:21:57
    연합뉴스
역대 국내 박스오피스 1위 영화 '명량'(1천761만명·2014)의 김한민 감독 신작 '한산:용의 출현'이 7년간 준비 기간을 마치고 촬영에 들어간다.

15일 배급사 롯데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이달 18일 크랭크인하는 '한산:용의 출현'은 1592년부터 1598년에 이르는 임진왜란 개전 후 왜군과의 첫 번째 전면전을 다룬 영화다.

육지전에서 끊임없이 패하던 임진왜란 초기 1592년, 해상전까지 패배하면 조선의 운명이 다할 수 있는 급박한 상황 속에서 이순신과 조선 수군이 한산도 앞바다에서 펼친 과감한 전략과 전투를 스크린에 옮겼다.

'명량'의 5년 전 이야기를 다룬 만큼 다양한 세대 배우들이 총출동했다. 이순신 역을 맡은 박해일을 비롯해 변요한(와키자카), 안성기(어영담), 손현주(원균), 김성규(준사), 김성균(가토), 김향기(정보름), 옥택연(임준영), 공명(이억기), 박지환(나대용), 조재윤(마나베) 등이 캐스팅됐다.

제작진은 "'명량'에서 만나지 못했던 거북선의 완벽 복원과 활약을 위해 사전 디자인과 준비를 마쳤다"면서 "좌수영, 부산포까지 해전이 진행될 전투 현장의 로케이션 디자인 또한 국내 최초로 100% 사전 디지털 작업으로 진행된다"고 소개했다.

김한민 감독은 '한산:용의 출연' 촬영에 이어 하반기에는 '노량'(가제)까지 촬영해 이순신 장군 해전 3부작을 완성한다는 계획이다. '한산:용의 출연'은 내년 여름 개봉한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