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코로나19’ 팬데믹
아베 “코로나 장기전 각오"…日 언론은 "검사 왜 안 늘리나”
입력 2020.05.15 (13:42) 수정 2020.05.15 (14:50) 국제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39개 광역자치단체 대해 긴급사태 선언을 조기 해제한 것과 관련해 "효과적인 치료법이나 백신 개발까지, 바이러스와의 장기전을 각오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아베 총리는 오늘(15일) 참의원 본회의에서 출석해 "긴급사태는 해제됐지만, 바이러스는 확실히 존재하고 있으며 제2, 제3의 대유행 가능성에 항상 대비할 필요가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습니다.

이어 "만약 감염이 확대돼 만연할 우려가 있다고 판단될 경우 다시 긴급사태 선언 대상 지역으로 지정하는 사태가 벌어질 수도 있다"면서 "새로운 생활방식을 철저히 하고, 감염 방지를 위해 업계별 가이드라인도 활용돼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일본 언론들은 긴급사태 선언이 대부분 해제된데 대해 코로나19 재확산 우려와 함께 검사 부족 문제를 거듭 제기했습니다.

니혼게이자이신문은 오늘 '검사·의료 대비 부족'이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긴급사태 선언이 많은 현에서 해제돼 사람의 이동과 접촉이 늘어남에 따라 코로나19가 다시 확산할 우려가 있다"며 "일본은 다른 주요국에 비해 검사 확대 속도가 더디고 중증자 구명 병상 확보도 불안하다"고 지적했습니다.

신문은 영국 옥스퍼드대 연구를 인용해 지난 10일 기준 인구 10만 명당 하루 검사 건수(최근 3일 기준)는 영국 96건, 미국 88건인데 비해 일본은 5건에 불과하다고 전했습니다.

아베 총리는 지난달 6일 코로나19 감염 여부를 확인하는 유전자 검사(PCR) 능력을 하루 2만 건으로 높이겠다는 목표를 제시했지만, 현재도 검사 능력이 1만8천 건 정도에 머물고, 실제 검사 건수는 하루 1만 건을 밑돕니다.

신문은 이어 코로나19 중증 환자를 수용할 수 있는 중환자실(ICU)도 인구 10만 명당 일본이 5개로 미국 35개, 독일 30개에 크게 못 미친다고 지적했습니다.

아사히신문도 오늘자 사설에서 긴급사태 일부 해제 자체는 기쁘지만, 석연치 않은 점도 있다면서 일본 정부의 코로나19 대응에 있어 투명성 결여 등을 문제 삼았습니다.

지난 4일 전국 47개 도도부현에 선언된 긴급사태 시한을 이달 6일에서 31일로 일괄 연장했으면서 그 효과가 최종 확인되기도 전에 해제했다고 지적했습니다.

일본 정부가 긴급사태 해제 기준으로 '최근 1주일간 신규 감염자 수 10만명당 0.5명 이하'를 제시한 것에 대해서도 "감염자 전체 상황을 파악하지 못하고 있다는 지적이 있는데, 이 수치만으로 판단해도 좋은 것인가"라고 의문을 제기했습니다.

앞서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는 어제 기자회견에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감소 등을 이유로 전국 47개 도도부현(都道府縣·광역자치단체) 중 39개 현(縣)의 긴급사태를 해제한다고 발표했습니다.

긴급사태가 해제된 39개 현은 일본 국내총생산(GDP)의 50.6%, 전체 인구의 54.0%를 차지합니다.

▶ ‘ 코로나19 확산 우려’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 아베 “코로나 장기전 각오"…日 언론은 "검사 왜 안 늘리나”
    • 입력 2020-05-15 13:42:24
    • 수정2020-05-15 14:50:21
    국제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39개 광역자치단체 대해 긴급사태 선언을 조기 해제한 것과 관련해 "효과적인 치료법이나 백신 개발까지, 바이러스와의 장기전을 각오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아베 총리는 오늘(15일) 참의원 본회의에서 출석해 "긴급사태는 해제됐지만, 바이러스는 확실히 존재하고 있으며 제2, 제3의 대유행 가능성에 항상 대비할 필요가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습니다.

이어 "만약 감염이 확대돼 만연할 우려가 있다고 판단될 경우 다시 긴급사태 선언 대상 지역으로 지정하는 사태가 벌어질 수도 있다"면서 "새로운 생활방식을 철저히 하고, 감염 방지를 위해 업계별 가이드라인도 활용돼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일본 언론들은 긴급사태 선언이 대부분 해제된데 대해 코로나19 재확산 우려와 함께 검사 부족 문제를 거듭 제기했습니다.

니혼게이자이신문은 오늘 '검사·의료 대비 부족'이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긴급사태 선언이 많은 현에서 해제돼 사람의 이동과 접촉이 늘어남에 따라 코로나19가 다시 확산할 우려가 있다"며 "일본은 다른 주요국에 비해 검사 확대 속도가 더디고 중증자 구명 병상 확보도 불안하다"고 지적했습니다.

신문은 영국 옥스퍼드대 연구를 인용해 지난 10일 기준 인구 10만 명당 하루 검사 건수(최근 3일 기준)는 영국 96건, 미국 88건인데 비해 일본은 5건에 불과하다고 전했습니다.

아베 총리는 지난달 6일 코로나19 감염 여부를 확인하는 유전자 검사(PCR) 능력을 하루 2만 건으로 높이겠다는 목표를 제시했지만, 현재도 검사 능력이 1만8천 건 정도에 머물고, 실제 검사 건수는 하루 1만 건을 밑돕니다.

신문은 이어 코로나19 중증 환자를 수용할 수 있는 중환자실(ICU)도 인구 10만 명당 일본이 5개로 미국 35개, 독일 30개에 크게 못 미친다고 지적했습니다.

아사히신문도 오늘자 사설에서 긴급사태 일부 해제 자체는 기쁘지만, 석연치 않은 점도 있다면서 일본 정부의 코로나19 대응에 있어 투명성 결여 등을 문제 삼았습니다.

지난 4일 전국 47개 도도부현에 선언된 긴급사태 시한을 이달 6일에서 31일로 일괄 연장했으면서 그 효과가 최종 확인되기도 전에 해제했다고 지적했습니다.

일본 정부가 긴급사태 해제 기준으로 '최근 1주일간 신규 감염자 수 10만명당 0.5명 이하'를 제시한 것에 대해서도 "감염자 전체 상황을 파악하지 못하고 있다는 지적이 있는데, 이 수치만으로 판단해도 좋은 것인가"라고 의문을 제기했습니다.

앞서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는 어제 기자회견에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감소 등을 이유로 전국 47개 도도부현(都道府縣·광역자치단체) 중 39개 현(縣)의 긴급사태를 해제한다고 발표했습니다.

긴급사태가 해제된 39개 현은 일본 국내총생산(GDP)의 50.6%, 전체 인구의 54.0%를 차지합니다.

▶ ‘ 코로나19 확산 우려’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