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靑, 국방부 당국자 불러 ‘서북도서방어훈련 보도’ 경위 파악
입력 2020.05.15 (14:36) 수정 2020.05.15 (16:39) 정치
청와대 국가안보실이 서북도서 합동방어훈련의 국방일보 보도 경위 등을 파악하기 위해 국방부 고위 관계자와 합참, 육·해·공군 관계자들을 지난 8일 청와대로 불렀던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청와대 국가안보실 관계자는 이 자리에서 지난 6일 군산 앞바다에서 해군과 공군이 진행한 서북도서 합동방어훈련이 국방일보에 어떤 경위로 보도됐는지, 보도 내용은 적절했는지 등을 확인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에 따라 국방부는 향후 주요 민감 사안을 홍보할 때, 청와대 및 관계부처와 사전협의를 강화한다는 개선 방안을 내부적으로 마련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이와 관련해 국방부 관계자는 오늘(15일), 비공개 간담회에서 '청와대 호출' 관련 질문이 나오자 "일상적, 연례적으로 일이 있으면 (청와대와) 함께 협의를 하고 회의하는 건 당연한 과정"이라며 "어떤 협의를 했는지는 구체적으로 밝힐 수 없다"고 밝혔습니다.

이 관계자는 '청와대가 군 관계자들에게 국방일보 보도 경위 등에 대해 질책했다'는 언론 보도에 대해서는 "사실이 아니다"라며 "사안이 있어서 협의하는 것에 대해서 그렇게 (질책이라고) 표현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고 말했습니다.

앞서 국방일보는 지난 7일, '적(敵) 도발 원점 타격·작전능력 확인'이라는 제목으로 '공군공중전투사령부가 6일 서해 상공 작전구역에서 해군 2함대와 함께 합동방어훈련을 실시했고, 이번 훈련은 적 화력도발 및 기습도발에 대한 대응 능력을 향상하기 위해 마련됐다'고 보도했습니다.

이후 국방일보를 인용해 군이 서북도서 합동방어훈련을 했다는 언론 보도가 이어졌고, 북한은 다음 날인 8일, 인민무력성 대변인 명의로 비난 담화를 발표하며 9·19 남북군사합의에 대한 전면 역행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靑, 국방부 당국자 불러 ‘서북도서방어훈련 보도’ 경위 파악
    • 입력 2020-05-15 14:36:32
    • 수정2020-05-15 16:39:05
    정치
청와대 국가안보실이 서북도서 합동방어훈련의 국방일보 보도 경위 등을 파악하기 위해 국방부 고위 관계자와 합참, 육·해·공군 관계자들을 지난 8일 청와대로 불렀던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청와대 국가안보실 관계자는 이 자리에서 지난 6일 군산 앞바다에서 해군과 공군이 진행한 서북도서 합동방어훈련이 국방일보에 어떤 경위로 보도됐는지, 보도 내용은 적절했는지 등을 확인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에 따라 국방부는 향후 주요 민감 사안을 홍보할 때, 청와대 및 관계부처와 사전협의를 강화한다는 개선 방안을 내부적으로 마련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이와 관련해 국방부 관계자는 오늘(15일), 비공개 간담회에서 '청와대 호출' 관련 질문이 나오자 "일상적, 연례적으로 일이 있으면 (청와대와) 함께 협의를 하고 회의하는 건 당연한 과정"이라며 "어떤 협의를 했는지는 구체적으로 밝힐 수 없다"고 밝혔습니다.

이 관계자는 '청와대가 군 관계자들에게 국방일보 보도 경위 등에 대해 질책했다'는 언론 보도에 대해서는 "사실이 아니다"라며 "사안이 있어서 협의하는 것에 대해서 그렇게 (질책이라고) 표현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고 말했습니다.

앞서 국방일보는 지난 7일, '적(敵) 도발 원점 타격·작전능력 확인'이라는 제목으로 '공군공중전투사령부가 6일 서해 상공 작전구역에서 해군 2함대와 함께 합동방어훈련을 실시했고, 이번 훈련은 적 화력도발 및 기습도발에 대한 대응 능력을 향상하기 위해 마련됐다'고 보도했습니다.

이후 국방일보를 인용해 군이 서북도서 합동방어훈련을 했다는 언론 보도가 이어졌고, 북한은 다음 날인 8일, 인민무력성 대변인 명의로 비난 담화를 발표하며 9·19 남북군사합의에 대한 전면 역행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