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코로나19’ 팬데믹
“이태원 관련 확진자 153명으로 늘어…주말 다중시설 이용 자제”
입력 2020.05.15 (14:46) 수정 2020.05.15 (15:47) 사회
이태원 유흥시설과 관련한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153명으로 늘었습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오늘(15일) 오후 충북 오송 질병관리본부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15일 정오 기준으로 이태원 유흥시설 관련 확진자가 5명 추가로 확인돼 누적 153명에 달한다"고 밝혔습니다.

지역별로는 서울 87명, 경기 26명, 인천 22명으로 수도권에 집중됐고, 충북 9명, 부산 4명, 충남과 전북, 경남, 강원, 제주에서 각 1명씩 확진 환자가 나왔습니다.

충북 사례 9명 가운데 8명은 국방부 격리시설 관련 발생 사례로 조사됐습니다.

감염경로별로 분석해 보면, 153명 가운데 90명은 유흥시설을 방문한 사례이며, 가족과 지인, 동료 등 접촉자가 63명으로 나타났습니다.

나이별로는 18세 이하 15명, 19세~29세가 93명, 30대 27명, 40대 8명, 50대 5명, 60세 이상 5명으로 나타났습니다. 남성이 127명, 여성이 26명이었습니다.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은 "클럽 관련 확진자와 주점, 노래방, 학원 등에서의 접촉으로 인한 지역사회 감염 사례가 증가하고 있다"며 "이번 주말에는 특히 밀폐되고 밀집된 다중이용시설의 이용과 모임을 자제해달라"고 당부했습니다.

▶ ‘ 코로나19 확산 우려’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 “이태원 관련 확진자 153명으로 늘어…주말 다중시설 이용 자제”
    • 입력 2020-05-15 14:46:54
    • 수정2020-05-15 15:47:26
    사회
이태원 유흥시설과 관련한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153명으로 늘었습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오늘(15일) 오후 충북 오송 질병관리본부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15일 정오 기준으로 이태원 유흥시설 관련 확진자가 5명 추가로 확인돼 누적 153명에 달한다"고 밝혔습니다.

지역별로는 서울 87명, 경기 26명, 인천 22명으로 수도권에 집중됐고, 충북 9명, 부산 4명, 충남과 전북, 경남, 강원, 제주에서 각 1명씩 확진 환자가 나왔습니다.

충북 사례 9명 가운데 8명은 국방부 격리시설 관련 발생 사례로 조사됐습니다.

감염경로별로 분석해 보면, 153명 가운데 90명은 유흥시설을 방문한 사례이며, 가족과 지인, 동료 등 접촉자가 63명으로 나타났습니다.

나이별로는 18세 이하 15명, 19세~29세가 93명, 30대 27명, 40대 8명, 50대 5명, 60세 이상 5명으로 나타났습니다. 남성이 127명, 여성이 26명이었습니다.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은 "클럽 관련 확진자와 주점, 노래방, 학원 등에서의 접촉으로 인한 지역사회 감염 사례가 증가하고 있다"며 "이번 주말에는 특히 밀폐되고 밀집된 다중이용시설의 이용과 모임을 자제해달라"고 당부했습니다.

▶ ‘ 코로나19 확산 우려’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