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코로나19’ 팬데믹
청와대 “비대면 진료체계 구축 시급…의료 영리화와 상관 없어”
입력 2020.05.15 (17:21) 수정 2020.05.15 (17:27) 정치
청와대는 "코로나19 유행 상황에서 환자와 의료진의 안전을 보호하고, 향후 예상되는 2차 대유행 대비하기 위해서라도 비대면 진료체계 구축이 시급하다는 입장"이라고 밝혔습니다.

청와대 관계자는 오늘(15일) 기자들과 만나 '정부의 원격의료 추진은 재벌과 통신, 대형병원의 숙원 사업을 해결하는 것 아니냐는 비판이 있다'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습니다.

이 관계자는 "비대면 의료는 코로나19가 유행한 상황에서 환자와 의료진의 안전한 진료 보장과 감염 우려로 인한 의료 접근성 저하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방안으로 지난 2월 전화 진료를 허용해 시작됐다"며, "비대면 의료는 지금까지 26만여 건, 전화 진료 형태로 이뤄졌다"고 덧붙였습니다.

이어 "(전화 진료를 통해) 60세 이상 고령 환자, 고혈압, 당뇨 환자가 진료받을 수 있었다"며 "지역적으로는 대구와 경북에서 상당수 전화 진료가 있었다"고 말했습니다.

또 "당초 대형병원에서 이뤄질 우려가 있었지만 그렇지 않다"며 "동네병원까지 상당수 전화 진료를 했고, 여러 환자가 이용했다"고 강조했습니다.

이 관계자는 "비대면 진료체계는 의료 영리화와는 상관이 없다"며 "의사의 안전한 진료와 환자의 진료받을 권리를 위한 것으로 공공성을 갖추고 있다고 판단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 코로나19 확산 우려’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 청와대 “비대면 진료체계 구축 시급…의료 영리화와 상관 없어”
    • 입력 2020-05-15 17:21:08
    • 수정2020-05-15 17:27:25
    정치
청와대는 "코로나19 유행 상황에서 환자와 의료진의 안전을 보호하고, 향후 예상되는 2차 대유행 대비하기 위해서라도 비대면 진료체계 구축이 시급하다는 입장"이라고 밝혔습니다.

청와대 관계자는 오늘(15일) 기자들과 만나 '정부의 원격의료 추진은 재벌과 통신, 대형병원의 숙원 사업을 해결하는 것 아니냐는 비판이 있다'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습니다.

이 관계자는 "비대면 의료는 코로나19가 유행한 상황에서 환자와 의료진의 안전한 진료 보장과 감염 우려로 인한 의료 접근성 저하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방안으로 지난 2월 전화 진료를 허용해 시작됐다"며, "비대면 의료는 지금까지 26만여 건, 전화 진료 형태로 이뤄졌다"고 덧붙였습니다.

이어 "(전화 진료를 통해) 60세 이상 고령 환자, 고혈압, 당뇨 환자가 진료받을 수 있었다"며 "지역적으로는 대구와 경북에서 상당수 전화 진료가 있었다"고 말했습니다.

또 "당초 대형병원에서 이뤄질 우려가 있었지만 그렇지 않다"며 "동네병원까지 상당수 전화 진료를 했고, 여러 환자가 이용했다"고 강조했습니다.

이 관계자는 "비대면 진료체계는 의료 영리화와는 상관이 없다"며 "의사의 안전한 진료와 환자의 진료받을 권리를 위한 것으로 공공성을 갖추고 있다고 판단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 코로나19 확산 우려’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