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코로나19 확진’ 슈퍼노바 윤학, 한 달 만에 퇴원
입력 2020.05.15 (17:27) 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에 감염됐던 그룹 슈퍼노바 윤학(본명 정윤학·36)이 15일 퇴원했다.

슈퍼노바 측은 이날 일본 공식 홈페이지 공지를 통해 "(윤학이) 코로나19 감염으로 4월 1일부터 서울 시내 한 병원에 입원했으나, 1개월 이상에 걸친 입원 치료를 거쳐 오늘 퇴원을 했다"고 전했다.

슈퍼노바 측은 "여러분의 따뜻한 말씀과 격려 덕분"이라며 감사를 전하고 "걱정과 불편을 드린 점 다시 한번 사과드린다. 앞으로도 변함없는 성원과 지원을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윤학도 함께 공개한 메시지를 통해 "팬 여러분, 모든 관계자분들에게 불편과 걱정을 끼쳐드려 정말로 죄송했다"며 "많은 격려의 말에 힘입어 강한 마음으로 장기 치료에 임할 수 있었다"고 밝혔다.

윤학은 보이그룹 초신성으로 활동하다 최근에는 그 후신인 그룹 '슈퍼노바'로 주로 일본에서 활동해 왔다.

윤학은 지난 3월 24일 일본에서 귀국한 뒤 지난달 1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그는 증상이 발현되기 전 강남의 대형 유흥업소 종업원으로 일하는 여성 지인과 접촉한 것으로 조사됐는데, 이 여성도 이후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코로나19 확진’ 슈퍼노바 윤학, 한 달 만에 퇴원
    • 입력 2020-05-15 17:27:12
    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에 감염됐던 그룹 슈퍼노바 윤학(본명 정윤학·36)이 15일 퇴원했다.

슈퍼노바 측은 이날 일본 공식 홈페이지 공지를 통해 "(윤학이) 코로나19 감염으로 4월 1일부터 서울 시내 한 병원에 입원했으나, 1개월 이상에 걸친 입원 치료를 거쳐 오늘 퇴원을 했다"고 전했다.

슈퍼노바 측은 "여러분의 따뜻한 말씀과 격려 덕분"이라며 감사를 전하고 "걱정과 불편을 드린 점 다시 한번 사과드린다. 앞으로도 변함없는 성원과 지원을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윤학도 함께 공개한 메시지를 통해 "팬 여러분, 모든 관계자분들에게 불편과 걱정을 끼쳐드려 정말로 죄송했다"며 "많은 격려의 말에 힘입어 강한 마음으로 장기 치료에 임할 수 있었다"고 밝혔다.

윤학은 보이그룹 초신성으로 활동하다 최근에는 그 후신인 그룹 '슈퍼노바'로 주로 일본에서 활동해 왔다.

윤학은 지난 3월 24일 일본에서 귀국한 뒤 지난달 1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그는 증상이 발현되기 전 강남의 대형 유흥업소 종업원으로 일하는 여성 지인과 접촉한 것으로 조사됐는데, 이 여성도 이후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