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코로나19’ 팬데믹
“런던 이미 183만 명…영국 인구 10% 이상 코로나19 감염” 추정
입력 2020.05.15 (18:04) 수정 2020.05.15 (18:05) 국제
영국에서 코로나19 타격을 가장 크게 받은 수도 런던에서 이미 183만 명이 감염됐다는 분석이 제기됐습니다.

현지시각 15일 일간 텔레그래프, 데일리 메일에 따르면 잉글랜드 공중보건국(PHE)과 케임브리지대 생물통계학 연구팀은 코로나19 확산과 관련한 모델 분석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밝혔습니다.

연구팀은 런던 183만 명을 포함해 영국 전체적으로는 이미 인구의 10%가 넘는 654만 명이 코로나19에 감염된 것으로 분석했습니다.

이번 연구와 별도로 맨체스터대학 연구팀은 영국 내 코로나19에 걸렸던 이들이 모두 1천730만 명에 이를 것이라는 분석 결과를 내놓기도 했다.

또한, 현재 영국 잉글랜드 지역의 코로나19 재생산지수(reproduction number)는 0.75로 추정됐습니다.

'R0'이라고 불리는 이 지수는 외부 개입이 없고 모든 사람이 면역력이 없는 상황에서 평균적으로 환자 1명이 직접 감염시킬 수 있는 사람의 수를 뜻합니다.

이 수가 1보다 작으면 전염병은 점차 사라지지만 1보다 크면 전염병은 확산해 유행병이 됩니다.

지역별로 보면 수도 런던의 재생산지수가 0.4로 잉글랜드 전체에서 가장 낮았습니다.

연구팀은 현재 재생산지수 아래에서 런던의 하루 감염자는 24명 수준으로, 3.5일마다 절반으로 줄어들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이에 따라 약 2주 뒤에는 런던에서 추가 감염자가 나타나지 않으리라고 예상했습니다.

연구팀은 이동제한을 포함한 정부의 강력한 봉쇄조치가 내려진 지난 3월 23일 당시 런던에서만 하루에 21만 3천 명이 코로나19에 감염된 것으로 추정했습니다.

이후 봉쇄조치로 일일 감염자 규모는 급격히 감소해 4월 7일 1만 명 이하로 떨어졌다고 설명했습니다.

이번 연구팀의 추정은 영국 통계청(ONS)의 대규모 표본조사 결과와는 큰 차이를 보입니다.

통계청은 지난달 27일부터 이달 10일까지 잉글랜드 지역 5천276가구, 1만 705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코로나19 표본조사 결과 전체의 0.27%가 감염된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습니다.

이 같은 비율을 잉글랜드 전체 인구에 대입하면 모두 14만 8천 명 정도가 감염된 것으로 분석됐습니다.

다만 통계청 표본조사 대상자에는 병원 환자나 요양원 거주자 등이 제외돼 있어 실제 코로나19 감염률은 훨씬 더 높을 것으로 추정됩니다.

[사진 출처 : AFP=연합뉴스]


▶ ‘ 코로나19 확산 우려’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 “런던 이미 183만 명…영국 인구 10% 이상 코로나19 감염” 추정
    • 입력 2020-05-15 18:04:08
    • 수정2020-05-15 18:05:45
    국제
영국에서 코로나19 타격을 가장 크게 받은 수도 런던에서 이미 183만 명이 감염됐다는 분석이 제기됐습니다.

현지시각 15일 일간 텔레그래프, 데일리 메일에 따르면 잉글랜드 공중보건국(PHE)과 케임브리지대 생물통계학 연구팀은 코로나19 확산과 관련한 모델 분석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밝혔습니다.

연구팀은 런던 183만 명을 포함해 영국 전체적으로는 이미 인구의 10%가 넘는 654만 명이 코로나19에 감염된 것으로 분석했습니다.

이번 연구와 별도로 맨체스터대학 연구팀은 영국 내 코로나19에 걸렸던 이들이 모두 1천730만 명에 이를 것이라는 분석 결과를 내놓기도 했다.

또한, 현재 영국 잉글랜드 지역의 코로나19 재생산지수(reproduction number)는 0.75로 추정됐습니다.

'R0'이라고 불리는 이 지수는 외부 개입이 없고 모든 사람이 면역력이 없는 상황에서 평균적으로 환자 1명이 직접 감염시킬 수 있는 사람의 수를 뜻합니다.

이 수가 1보다 작으면 전염병은 점차 사라지지만 1보다 크면 전염병은 확산해 유행병이 됩니다.

지역별로 보면 수도 런던의 재생산지수가 0.4로 잉글랜드 전체에서 가장 낮았습니다.

연구팀은 현재 재생산지수 아래에서 런던의 하루 감염자는 24명 수준으로, 3.5일마다 절반으로 줄어들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이에 따라 약 2주 뒤에는 런던에서 추가 감염자가 나타나지 않으리라고 예상했습니다.

연구팀은 이동제한을 포함한 정부의 강력한 봉쇄조치가 내려진 지난 3월 23일 당시 런던에서만 하루에 21만 3천 명이 코로나19에 감염된 것으로 추정했습니다.

이후 봉쇄조치로 일일 감염자 규모는 급격히 감소해 4월 7일 1만 명 이하로 떨어졌다고 설명했습니다.

이번 연구팀의 추정은 영국 통계청(ONS)의 대규모 표본조사 결과와는 큰 차이를 보입니다.

통계청은 지난달 27일부터 이달 10일까지 잉글랜드 지역 5천276가구, 1만 705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코로나19 표본조사 결과 전체의 0.27%가 감염된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습니다.

이 같은 비율을 잉글랜드 전체 인구에 대입하면 모두 14만 8천 명 정도가 감염된 것으로 분석됐습니다.

다만 통계청 표본조사 대상자에는 병원 환자나 요양원 거주자 등이 제외돼 있어 실제 코로나19 감염률은 훨씬 더 높을 것으로 추정됩니다.

[사진 출처 : AFP=연합뉴스]


▶ ‘ 코로나19 확산 우려’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