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동거 탈북 여성 살해 유기한 40대 탈북자 징역 15년 선고
입력 2020.05.15 (18:30) 수정 2020.05.15 (19:08) 사회
함께 살던 탈북 여성을 살해하고 시신을 유기한 40대 탈북자가 법원에서 징역 15년 형을 선고받았습니다.

수원지법 형사11부(김미경 부장판사)는 15일 살인 혐의로 기소된 40살 A씨에게 이같이 선고했습니다.

재판부는 "피고인은 흉기에 찔려 넘어진 피해자가 반항하지 않는데도 흉기로 잔혹하게 살해한 뒤 시신을 은폐하고 도망갔다는 점에서 죄질이 나쁘다"며 "어려운 탈북과정을 거쳐 새 생활을 시작하려던 피해자는 꿈꾸던 삶을 살아보기 전에 피고인의 범행으로 삶을 마치게 됐다"고 양형 이유를 밝혔습니다.

A씨는 지난 2월 말 화성시 향남읍의 아파트에서 함께 살던 36살 B씨를 흉기로 수차례 찔러 살해하고 시신을 여행용 가방에 담아 유기한 혐의로 기소됐습니다.

이들 두 사람 모두 탈북민으로, 동거하던 사이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동거 탈북 여성 살해 유기한 40대 탈북자 징역 15년 선고
    • 입력 2020-05-15 18:30:39
    • 수정2020-05-15 19:08:21
    사회
함께 살던 탈북 여성을 살해하고 시신을 유기한 40대 탈북자가 법원에서 징역 15년 형을 선고받았습니다.

수원지법 형사11부(김미경 부장판사)는 15일 살인 혐의로 기소된 40살 A씨에게 이같이 선고했습니다.

재판부는 "피고인은 흉기에 찔려 넘어진 피해자가 반항하지 않는데도 흉기로 잔혹하게 살해한 뒤 시신을 은폐하고 도망갔다는 점에서 죄질이 나쁘다"며 "어려운 탈북과정을 거쳐 새 생활을 시작하려던 피해자는 꿈꾸던 삶을 살아보기 전에 피고인의 범행으로 삶을 마치게 됐다"고 양형 이유를 밝혔습니다.

A씨는 지난 2월 말 화성시 향남읍의 아파트에서 함께 살던 36살 B씨를 흉기로 수차례 찔러 살해하고 시신을 여행용 가방에 담아 유기한 혐의로 기소됐습니다.

이들 두 사람 모두 탈북민으로, 동거하던 사이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