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KBO, 포수한테 바운드 여부 물은 오훈규 심판 2군 강등
입력 2020.05.15 (19:16) 연합뉴스
포수한테 공이 바운드됐는지를 물어 불투명한 판정을 자초한 오훈규 심판위원이 2군으로 강등됐다.

KBO 사무국은 15일 불확실한 판정과 미숙한 경기 운영으로 혼란을 부른 오 심판위원을 퓨처스(2군)리그 강등으로 제재했다.

오 심판은 전날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린 두산 베어스와 롯데 자이언츠의 경기에서 주심을 봤다.

두산의 2회 초 공격 때 최주환의 삼진 판정을 두고 오 심판은 논란을 야기했다.

최주환은 롯데 선발 박세웅의 포크볼에 방망이를 돌렸고, 롯데 포수 정보근은 한 번 튄 공을 잡았다.

이 과정에서 오 심판은 정보근에게 바운드가 됐느냐고 도리어 물었고, 정보근은 '당연히' 노바운드로 잡았다고 답했다.

둘의 대화는 중계방송을 타고 그대로 안방으로 전달됐다.

오 심판은 최주환의 삼진 아웃을 선언했고, 김태형 두산 감독은 비디오 판독에서도 번복되지 않자 이에 항의하다가 퇴장당했다.

심판이 먼저 정확하고 자신 있게 삼진 또는 파울을 선언해야 하는 상황에서 선수에게 파울 여부를 물은 장면에 많은 시청자가 쓴소리를 쏟아냈다.

팬들의 거센 비난을 접한 KBO는 오 심판을 2군으로 내려보내 사태를 일단락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KBO, 포수한테 바운드 여부 물은 오훈규 심판 2군 강등
    • 입력 2020-05-15 19:16:10
    연합뉴스
포수한테 공이 바운드됐는지를 물어 불투명한 판정을 자초한 오훈규 심판위원이 2군으로 강등됐다.

KBO 사무국은 15일 불확실한 판정과 미숙한 경기 운영으로 혼란을 부른 오 심판위원을 퓨처스(2군)리그 강등으로 제재했다.

오 심판은 전날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린 두산 베어스와 롯데 자이언츠의 경기에서 주심을 봤다.

두산의 2회 초 공격 때 최주환의 삼진 판정을 두고 오 심판은 논란을 야기했다.

최주환은 롯데 선발 박세웅의 포크볼에 방망이를 돌렸고, 롯데 포수 정보근은 한 번 튄 공을 잡았다.

이 과정에서 오 심판은 정보근에게 바운드가 됐느냐고 도리어 물었고, 정보근은 '당연히' 노바운드로 잡았다고 답했다.

둘의 대화는 중계방송을 타고 그대로 안방으로 전달됐다.

오 심판은 최주환의 삼진 아웃을 선언했고, 김태형 두산 감독은 비디오 판독에서도 번복되지 않자 이에 항의하다가 퇴장당했다.

심판이 먼저 정확하고 자신 있게 삼진 또는 파울을 선언해야 하는 상황에서 선수에게 파울 여부를 물은 장면에 많은 시청자가 쓴소리를 쏟아냈다.

팬들의 거센 비난을 접한 KBO는 오 심판을 2군으로 내려보내 사태를 일단락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