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레고랜드 주차장 매입비, ‘삭감’ 일주일 만에 ‘부활’
입력 2020.05.15 (22:05) 수정 2020.05.15 (22:25) 뉴스9(춘천)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꼼수'논란이 일었던 레고랜드 주차장 추가 매입 예산이 강원도의회 상임위원회에서 삭감된 지 일주일 만에 되살아났습니다. 

시민사회단체들은 강원도의회가 뻔한 꼼수에도 눈을 감았다며 법적 책임을 묻겠다고 예고했습니다.  

엄기숙 기자입니다.

[리포트]

강원도가 싸게 팔았던 도유지를 다시 비싸게 사들여 논란이 된 레고랜드 주차장 조성사업. 

반년도 안돼 땅값이 58억 원이나 더 뛰었는데, 이 배경에 투자심사를 피하려는 꼼수까지 있었단 비판까지 받았습니다. 

지난주, 강원도의회 기획행정위원회가 이례적으로 예산을 전액 삭감한 이윱니다. 

하지만 1주일 만에 예산안을 넘겨받은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삭감된 예산을 다시 살려냈습니다. 

예산안 조정 소위 위원 8명 가운데 민주당 소속 6명은 전원 찬성, 통합당 소속 2명만 반대했습니다. 

[위호진/강원도의회 예산결산특별위원장 : "사업을 위한 부지에 대한 투자로 보기 때문에 실익을 보더라도 문제가 좀 있지만 전체적인 입장에서는 (필요하다.)"]

강원도의회가 도정 견제와 감시라는 역할을 포기했다는 비판이 쏟아져 나왔습니다. 

[윤민섭/정의당 강원도당 사무처장 : "허황된 목표 달성을 위해서 이제는 꼼수,불법 어느 것도 허용되면서 무사 통과되는 형국이고요. 문제는 이렇게 통과되면서 수천억 원의 도민 혈세가 펑펑 낭비되는."]  

시민사회단체들은 예산안이 다음 주 본회의를 통과하면 배임과 직권남용 등 법적 책임을 묻고, 낙선운동까지 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오동철/춘천시민사회단체 네크워크 운영위원장 :  "도민이 준 권한을 망각하고, 스스로 거수기를 자처한 강원도의회는 앞으로 존재 이유가 없다고 생각합니다."]

강원도는 레고랜드 테마파크 공정률이 조금씩 오르고 있다며, 사업이 정상진행되고 있다고 설명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사업의 타당성과 신뢰성을 둘러싼 논란은 여전히 제자리걸음입니다.

KBS 뉴스 엄기숙입니다.
  • 레고랜드 주차장 매입비, ‘삭감’ 일주일 만에 ‘부활’
    • 입력 2020-05-15 22:05:04
    • 수정2020-05-15 22:25:33
    뉴스9(춘천)
[앵커]

'꼼수'논란이 일었던 레고랜드 주차장 추가 매입 예산이 강원도의회 상임위원회에서 삭감된 지 일주일 만에 되살아났습니다. 

시민사회단체들은 강원도의회가 뻔한 꼼수에도 눈을 감았다며 법적 책임을 묻겠다고 예고했습니다.  

엄기숙 기자입니다.

[리포트]

강원도가 싸게 팔았던 도유지를 다시 비싸게 사들여 논란이 된 레고랜드 주차장 조성사업. 

반년도 안돼 땅값이 58억 원이나 더 뛰었는데, 이 배경에 투자심사를 피하려는 꼼수까지 있었단 비판까지 받았습니다. 

지난주, 강원도의회 기획행정위원회가 이례적으로 예산을 전액 삭감한 이윱니다. 

하지만 1주일 만에 예산안을 넘겨받은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삭감된 예산을 다시 살려냈습니다. 

예산안 조정 소위 위원 8명 가운데 민주당 소속 6명은 전원 찬성, 통합당 소속 2명만 반대했습니다. 

[위호진/강원도의회 예산결산특별위원장 : "사업을 위한 부지에 대한 투자로 보기 때문에 실익을 보더라도 문제가 좀 있지만 전체적인 입장에서는 (필요하다.)"]

강원도의회가 도정 견제와 감시라는 역할을 포기했다는 비판이 쏟아져 나왔습니다. 

[윤민섭/정의당 강원도당 사무처장 : "허황된 목표 달성을 위해서 이제는 꼼수,불법 어느 것도 허용되면서 무사 통과되는 형국이고요. 문제는 이렇게 통과되면서 수천억 원의 도민 혈세가 펑펑 낭비되는."]  

시민사회단체들은 예산안이 다음 주 본회의를 통과하면 배임과 직권남용 등 법적 책임을 묻고, 낙선운동까지 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오동철/춘천시민사회단체 네크워크 운영위원장 :  "도민이 준 권한을 망각하고, 스스로 거수기를 자처한 강원도의회는 앞으로 존재 이유가 없다고 생각합니다."]

강원도는 레고랜드 테마파크 공정률이 조금씩 오르고 있다며, 사업이 정상진행되고 있다고 설명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사업의 타당성과 신뢰성을 둘러싼 논란은 여전히 제자리걸음입니다.

KBS 뉴스 엄기숙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