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영화 생태계, 포스트 코로나19 대책은?
입력 2020.05.15 (22:15) 수정 2020.05.15 (22:15) 뉴스9(부산)
[앵커]

코로나19의 영향을 가장 크게 받고 있는 문화영역이 바로 영화계입니다.

영화제와 영화영상의 도시 부산에서 현재의 어려움을 극복하고 코로나 이후 준비를 모색하는 자리가 마련됐습니다.

어떤 방안들이 제시됐는지, 이도은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상영 작품도 관객도 크게 줄었지만 그나마 지금 영화관에서 만날 수 있는 영화들입니다.

저예산이나 독립영화들이 다양하게 포진돼 있습니다.

많은 예산을 들인 상업영화, 이른바 블록버스터나 흥행 대작 몇 편이 점령하던 영화관 풍경을 바꾸고 있는 겁니다.

[박대희/영화제작사 대표 : "극장은 어쨌든 문을 열어야 하나 보니까 이전에는 극장에서 외면당했던 작은 영화들, 소위 독립영화들이 이제 기회를 얻은거죠."]

문제는 이같은 영화의 지속성 여부.

대형 영화 배급사나 대기업 소유의 극장을 중심으로 한 지원대책이 발표되는 사이, 개별 영화인들은 영화업계를 떠나고 있어섭니다.

방향을 바꿔 독립영화계에 조금의 지원만 이뤄져도 영화 생태계가 넓어질 것으로 기대합니다.

[김희영/영화제작사 대표 : "중, 저예산 영화들이 돈을 벌 수 있는 방법을 모색해야되지 않는가…. 그 모색을 위해서는 결국 많이 찍어야 된다는 거죠."]

영화제의 도시 부산으로서는 코로나19가 기회가 될 수도 있습니다.

칸 영화제 등 상반기에 열리는 주요 영화제의 오프라인 개최가 불가능한 상황.

10월에 열리는 부산 국제영화제가 가장 안전한 오프라인 영화제로 개최되면 위상이 더욱 높아질 수 있는만큼 다양한 시나리오를 준비해 기회에 대비해야한다는 의견도 제시됐습니다.

KBS 뉴스 이도은입니다.
  • 영화 생태계, 포스트 코로나19 대책은?
    • 입력 2020-05-15 22:15:32
    • 수정2020-05-15 22:15:34
    뉴스9(부산)
[앵커]

코로나19의 영향을 가장 크게 받고 있는 문화영역이 바로 영화계입니다.

영화제와 영화영상의 도시 부산에서 현재의 어려움을 극복하고 코로나 이후 준비를 모색하는 자리가 마련됐습니다.

어떤 방안들이 제시됐는지, 이도은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상영 작품도 관객도 크게 줄었지만 그나마 지금 영화관에서 만날 수 있는 영화들입니다.

저예산이나 독립영화들이 다양하게 포진돼 있습니다.

많은 예산을 들인 상업영화, 이른바 블록버스터나 흥행 대작 몇 편이 점령하던 영화관 풍경을 바꾸고 있는 겁니다.

[박대희/영화제작사 대표 : "극장은 어쨌든 문을 열어야 하나 보니까 이전에는 극장에서 외면당했던 작은 영화들, 소위 독립영화들이 이제 기회를 얻은거죠."]

문제는 이같은 영화의 지속성 여부.

대형 영화 배급사나 대기업 소유의 극장을 중심으로 한 지원대책이 발표되는 사이, 개별 영화인들은 영화업계를 떠나고 있어섭니다.

방향을 바꿔 독립영화계에 조금의 지원만 이뤄져도 영화 생태계가 넓어질 것으로 기대합니다.

[김희영/영화제작사 대표 : "중, 저예산 영화들이 돈을 벌 수 있는 방법을 모색해야되지 않는가…. 그 모색을 위해서는 결국 많이 찍어야 된다는 거죠."]

영화제의 도시 부산으로서는 코로나19가 기회가 될 수도 있습니다.

칸 영화제 등 상반기에 열리는 주요 영화제의 오프라인 개최가 불가능한 상황.

10월에 열리는 부산 국제영화제가 가장 안전한 오프라인 영화제로 개최되면 위상이 더욱 높아질 수 있는만큼 다양한 시나리오를 준비해 기회에 대비해야한다는 의견도 제시됐습니다.

KBS 뉴스 이도은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