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김이환 6이닝 1실점…한화, 짠물 마운드로 롯데 타선 봉쇄
입력 2020.05.15 (22:16) 수정 2020.05.15 (22:53) 연합뉴스
한화 이글스가 짠물 마운드로 롯데 자이언츠 강타선을 완벽하게 막았다.

한화는 15일 대전 한화생명 이글스파크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쏠(SOL) KBO리그 홈경기에서 롯데를 2-1로 따돌리고 2연승을 달렸다.

한용덕 감독으로부터 배짱과 담이 좋다는 평을 들은 한화 선발 김이환은 6이닝 동안 안타 7개를 맞았지만, 1점으로 롯데 타선을 봉쇄했다.

이후 신정락·박상원(이상 7회), 정우람(9회)이 무실점으로 역투해 김이환의 시즌 첫 승리를 도왔다.

롯데는 1회 2사 후 안치홍, 이대호, 정훈의 연속 3안타로 1점을 뽑은 뒤 추가점을 내지 못했다.

한화는 5회 1사 후 정진호의 중전 안타, 정은원의 볼넷으로 만든 1, 2루에서 하주석의 우선상 2루타로 1-1 동점을 이뤘다.

이어진 1사 2, 3루에서 이성열의 유격수 땅볼 때 정은원이 홈을 밟아 경기를 뒤집었다.

롯데는 7회 신정락을 상대로 대타 손아섭과 허일이 연속 볼넷을 골라 무사 1, 2루의 재역전 기회를 잡았다.

그러나 한화 세 번째 투수 박상원을 넘지 못했다.

민병헌이 3루수 병살타로, 전준우가 유격수 땅볼로 물러나 한 점도 추격하지 못하고 무릎을 꿇었다.

롯데 선발 댄 스트레일리는 4⅓이닝 2실점으로 첫 패를 안았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김이환 6이닝 1실점…한화, 짠물 마운드로 롯데 타선 봉쇄
    • 입력 2020-05-15 22:16:38
    • 수정2020-05-15 22:53:17
    연합뉴스
한화 이글스가 짠물 마운드로 롯데 자이언츠 강타선을 완벽하게 막았다.

한화는 15일 대전 한화생명 이글스파크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쏠(SOL) KBO리그 홈경기에서 롯데를 2-1로 따돌리고 2연승을 달렸다.

한용덕 감독으로부터 배짱과 담이 좋다는 평을 들은 한화 선발 김이환은 6이닝 동안 안타 7개를 맞았지만, 1점으로 롯데 타선을 봉쇄했다.

이후 신정락·박상원(이상 7회), 정우람(9회)이 무실점으로 역투해 김이환의 시즌 첫 승리를 도왔다.

롯데는 1회 2사 후 안치홍, 이대호, 정훈의 연속 3안타로 1점을 뽑은 뒤 추가점을 내지 못했다.

한화는 5회 1사 후 정진호의 중전 안타, 정은원의 볼넷으로 만든 1, 2루에서 하주석의 우선상 2루타로 1-1 동점을 이뤘다.

이어진 1사 2, 3루에서 이성열의 유격수 땅볼 때 정은원이 홈을 밟아 경기를 뒤집었다.

롯데는 7회 신정락을 상대로 대타 손아섭과 허일이 연속 볼넷을 골라 무사 1, 2루의 재역전 기회를 잡았다.

그러나 한화 세 번째 투수 박상원을 넘지 못했다.

민병헌이 3루수 병살타로, 전준우가 유격수 땅볼로 물러나 한 점도 추격하지 못하고 무릎을 꿇었다.

롯데 선발 댄 스트레일리는 4⅓이닝 2실점으로 첫 패를 안았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