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5·18 민주화 운동 40주년
[5.18 40주년 다시 쓰는 검시 기록]③ 제2, 제3의 김안부가 있다
입력 2020.05.16 (10:03) 수정 2020.05.17 (07:08) 취재K
5.18 검시 기록을 확인하던 취재팀은 계엄군의 잔인함을 곳곳에서 확인했습니다. 한 몸에서 나타난, 총에 맞고, 두들겨 맞고, 칼에도 찔린 흔적들. 19살에 생을 마감한 김경환 씨의 검안서 얘기입니다.
머리 뒤쪽에 타박상과 열창, 등 쪽에 자상이 있다고 나와 있습니다. 특히 좌견갑부, 왼쪽 어깨 뒤에 총알이 몸에 박혀 있는 것으로 추정되는 맹관총상이 있다고 써 있습니다.

두들겨 맞고, 칼에 찔리고, 총에 맞고...

검안서 내용만을 놓고 상상해볼까요.

어깨에 총을 맞은 19살 청년을 계엄군이 두들겨 패고, 칼로 찌른 겁니다. 아니면 대검에 찔린 19살 청년을 두들겨 패고 어깨에 총을 쏜 겁니다. 시신에 남은 상처의 순서와 상관없이 5.18 당시 계엄군의 잔혹했던 진압을 짐작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검찰 보고서는 '자상으로 분류할 것'이라고 적었고, 보안사 검시 참여 보고에도 총상은 빠져 있습니다.


최종적으로 김 씨의 주요 사인은 타박사로 분류됐습니다.

총상 숨기고 주요 사인은 타박사로

당시 26살이던 전재서 씨의 검안서에는 오른쪽 귀 뒤에 직경 1.2cm의 맹관총상이 의심된다고 돼 있습니다. KBS가 입수한 전 씨의 병원 기록에도 전 씨가 총상으로 사망했다는 사실이 기록돼 있습니다. 군은 총상 기록을 빼고 자상과 타박상만 기록했습니다. 두 사람 모두 몸에 총상이 확인됐지만, 결과적으로 타박사로 최종 기록이 남은 겁니다.


김형석 전남대 법의학교실 교수는 "(총상이나 타박상이) 사인에 얼마만큼 개입을 했느냐는 부검을 하기 전에는 알기가 어렵습니다. 같이 기록되어야 할 손상 중에 일부는 인용이 돼 있고 일부는 빠져있는 것은 조금 문제가 있습니다."라고 말했습니다.

칼로 찌르고, 총을 쏘고, 마구 때린 흔적들이 희생자의 몸에 그대로 남았지만, 군은 자위권 주장을 하며 시신의 기록까지 가리려 했습니다.
  • [5.18 40주년 다시 쓰는 검시 기록]③ 제2, 제3의 김안부가 있다
    • 입력 2020-05-16 10:03:02
    • 수정2020-05-17 07:08:23
    취재K
5.18 검시 기록을 확인하던 취재팀은 계엄군의 잔인함을 곳곳에서 확인했습니다. 한 몸에서 나타난, 총에 맞고, 두들겨 맞고, 칼에도 찔린 흔적들. 19살에 생을 마감한 김경환 씨의 검안서 얘기입니다.
머리 뒤쪽에 타박상과 열창, 등 쪽에 자상이 있다고 나와 있습니다. 특히 좌견갑부, 왼쪽 어깨 뒤에 총알이 몸에 박혀 있는 것으로 추정되는 맹관총상이 있다고 써 있습니다.

두들겨 맞고, 칼에 찔리고, 총에 맞고...

검안서 내용만을 놓고 상상해볼까요.

어깨에 총을 맞은 19살 청년을 계엄군이 두들겨 패고, 칼로 찌른 겁니다. 아니면 대검에 찔린 19살 청년을 두들겨 패고 어깨에 총을 쏜 겁니다. 시신에 남은 상처의 순서와 상관없이 5.18 당시 계엄군의 잔혹했던 진압을 짐작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검찰 보고서는 '자상으로 분류할 것'이라고 적었고, 보안사 검시 참여 보고에도 총상은 빠져 있습니다.


최종적으로 김 씨의 주요 사인은 타박사로 분류됐습니다.

총상 숨기고 주요 사인은 타박사로

당시 26살이던 전재서 씨의 검안서에는 오른쪽 귀 뒤에 직경 1.2cm의 맹관총상이 의심된다고 돼 있습니다. KBS가 입수한 전 씨의 병원 기록에도 전 씨가 총상으로 사망했다는 사실이 기록돼 있습니다. 군은 총상 기록을 빼고 자상과 타박상만 기록했습니다. 두 사람 모두 몸에 총상이 확인됐지만, 결과적으로 타박사로 최종 기록이 남은 겁니다.


김형석 전남대 법의학교실 교수는 "(총상이나 타박상이) 사인에 얼마만큼 개입을 했느냐는 부검을 하기 전에는 알기가 어렵습니다. 같이 기록되어야 할 손상 중에 일부는 인용이 돼 있고 일부는 빠져있는 것은 조금 문제가 있습니다."라고 말했습니다.

칼로 찌르고, 총을 쏘고, 마구 때린 흔적들이 희생자의 몸에 그대로 남았지만, 군은 자위권 주장을 하며 시신의 기록까지 가리려 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