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여중생 폭행 동영상 SNS서 확산
입력 2020.05.26 (07:21) 수정 2020.05.26 (07:54)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광주광역시에서 여중생이 동급생들로부터 폭행을 당하는 영상이 SNS를 통해 퍼져 공분을 사고 있습니다.

영상에는 담기지 않았지만 가해자들의 폭행을 그냥 지켜봤던 학생들도 더 있었던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김서정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빈 상가 건물 공간에서 여학생이 머리채를 잡힌 채 무릎을 꿇고 있습니다.

또래로 보이는 학생이 머리카락을 잡고 흔들며, 원하는 대답을 요구합니다.

["사과 먼저 해 사과 먼저 해. (반말한 거 미안해요.) 미안해요? 죄송합니다 해야지."]

피해 학생이 사과했지만, 성에 차지 않는 듯 온몸이 휘청일 정도로 머리채를 더 세차게 흔듭니다.

["꺄아아악!!"]

폭행이 발생한 건 지난 18일 오후 6시쯤.

폭행에 직접 가담한 2명 외에도 현장에는 4명이 더 있었습니다.

가해 학생들이 휴대전화로 폭행 장면을 촬영한 영상은 SNS를 통해 빠르게 번졌습니다.

경찰은 일단 직접 폭행에 가담한 여중생 2명을 폭행 혐의로 조사하고 있습니다.

[가해 학생/14살/음성변조 : "(왜 때리게 된 거에요?) 친구가 뭔 일 있었다고 그래서 욱해서 때렸어요. 같이."]

경찰은 또 현장에 있었던 4명의 학생을 불러 자세한 경위를 조사할 예정입니다.

[경찰 관계자 : "현재 사건이 진행 중인 사건인 데다가 우리 소년법에는 소년 사건에 대해서는 비공개가 원칙이거든요. 그러다 보니깐..."]

현재 SNS에는 해당 폭행 영상이 급속도로 퍼지면서, 가해 학생들의 엄벌을 촉구하는 목소리가 잇따르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서정입니다.
  • 여중생 폭행 동영상 SNS서 확산
    • 입력 2020-05-26 07:21:51
    • 수정2020-05-26 07:54:45
    뉴스광장
[앵커]

광주광역시에서 여중생이 동급생들로부터 폭행을 당하는 영상이 SNS를 통해 퍼져 공분을 사고 있습니다.

영상에는 담기지 않았지만 가해자들의 폭행을 그냥 지켜봤던 학생들도 더 있었던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김서정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빈 상가 건물 공간에서 여학생이 머리채를 잡힌 채 무릎을 꿇고 있습니다.

또래로 보이는 학생이 머리카락을 잡고 흔들며, 원하는 대답을 요구합니다.

["사과 먼저 해 사과 먼저 해. (반말한 거 미안해요.) 미안해요? 죄송합니다 해야지."]

피해 학생이 사과했지만, 성에 차지 않는 듯 온몸이 휘청일 정도로 머리채를 더 세차게 흔듭니다.

["꺄아아악!!"]

폭행이 발생한 건 지난 18일 오후 6시쯤.

폭행에 직접 가담한 2명 외에도 현장에는 4명이 더 있었습니다.

가해 학생들이 휴대전화로 폭행 장면을 촬영한 영상은 SNS를 통해 빠르게 번졌습니다.

경찰은 일단 직접 폭행에 가담한 여중생 2명을 폭행 혐의로 조사하고 있습니다.

[가해 학생/14살/음성변조 : "(왜 때리게 된 거에요?) 친구가 뭔 일 있었다고 그래서 욱해서 때렸어요. 같이."]

경찰은 또 현장에 있었던 4명의 학생을 불러 자세한 경위를 조사할 예정입니다.

[경찰 관계자 : "현재 사건이 진행 중인 사건인 데다가 우리 소년법에는 소년 사건에 대해서는 비공개가 원칙이거든요. 그러다 보니깐..."]

현재 SNS에는 해당 폭행 영상이 급속도로 퍼지면서, 가해 학생들의 엄벌을 촉구하는 목소리가 잇따르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서정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