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벼 ‘드론 직파’로 노동력·생산비 잡는다!
입력 2020.05.26 (07:39) 수정 2020.05.26 (07:54)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본격적인 모내기철이 시작됐지만, 농촌은 이미 고령화된 데다 최근 코로나19 사태까지 겹쳐 일손 부족으로 어려움이 많은데요.

모를 심는 기존 이앙법 대신, 드론을 활용한 벼 직파 기술이 선보여 노동력과 생산비 절감이라는 '일석이조'의 효과가 기대됩니다.

박장훈 기자입니다.

[리포트]

볍씨를 실은 드론이 논 위를 날아다닙니다.

2~3m 높이에 시속 10km로 오가며, 볍씨를 골고루 뿌립니다.

못자리에 모를 키워 논에 옮겨 심는 이앙법을 대신해 드론을 활용한 직파법입니다.

드론을 이용해 직파하면 논 1ha당 30kg의 볍씨를 약 20분 정도 만에 뿌릴 수 있어 작업 시간을 훨씬 줄일 수 있습니다.

[박영훈/농민 : "앞으로 드론 활용해 직파 재배가 성공하면 인력난 해소라든가 시간상 절약이 많이 될 것 같고.."]

실제 시험 결과, 기존 이앙법보다 노동력은 50% 이상, 생산비는 1㏊당 120만 원 정도 절감되는 반면, 수확량은 비슷한 걸로 분석됐습니다.

[이홍복/충남 농업기술원 식량작물팀장 : "매뉴얼만 정확하게 지켜주신다면, 거의 기존 이앙법과 같은 100%에 가까운 생산량을 보이고 있기 때문에.."]

파종 시기를 좀 늦춰 잡초 생육과 방제 시기를 조절해 피해를 막을 수 있고, 얕은 물 위에 볍씨를 뿌려 새가 물어가지 않게 하며, 뿌리도 단단하게 내려 벼 쓰러짐 피해도 줄일 수 있습니다.

또 드론으로 비료와 농약 등도 살포 가능해 활용도가 큽니다.

[김경규/농촌진흥청장 : "드론을 통해서 상당한 부분의 농작업을 대신할 수 있기 때문에 앞으로 농촌에서의 노동력 부족에 상당한 도움이 될 것입니다."]

농촌진흥청은 올해 전국 28개 농가에 시범사업을 한 뒤 내년부터 희망 농가를 대상으로 위탁 파종을 상용화할 계획입니다.

KBS 뉴스 박장훈입니다.
  • 벼 ‘드론 직파’로 노동력·생산비 잡는다!
    • 입력 2020-05-26 07:41:21
    • 수정2020-05-26 07:54:45
    뉴스광장
[앵커]

본격적인 모내기철이 시작됐지만, 농촌은 이미 고령화된 데다 최근 코로나19 사태까지 겹쳐 일손 부족으로 어려움이 많은데요.

모를 심는 기존 이앙법 대신, 드론을 활용한 벼 직파 기술이 선보여 노동력과 생산비 절감이라는 '일석이조'의 효과가 기대됩니다.

박장훈 기자입니다.

[리포트]

볍씨를 실은 드론이 논 위를 날아다닙니다.

2~3m 높이에 시속 10km로 오가며, 볍씨를 골고루 뿌립니다.

못자리에 모를 키워 논에 옮겨 심는 이앙법을 대신해 드론을 활용한 직파법입니다.

드론을 이용해 직파하면 논 1ha당 30kg의 볍씨를 약 20분 정도 만에 뿌릴 수 있어 작업 시간을 훨씬 줄일 수 있습니다.

[박영훈/농민 : "앞으로 드론 활용해 직파 재배가 성공하면 인력난 해소라든가 시간상 절약이 많이 될 것 같고.."]

실제 시험 결과, 기존 이앙법보다 노동력은 50% 이상, 생산비는 1㏊당 120만 원 정도 절감되는 반면, 수확량은 비슷한 걸로 분석됐습니다.

[이홍복/충남 농업기술원 식량작물팀장 : "매뉴얼만 정확하게 지켜주신다면, 거의 기존 이앙법과 같은 100%에 가까운 생산량을 보이고 있기 때문에.."]

파종 시기를 좀 늦춰 잡초 생육과 방제 시기를 조절해 피해를 막을 수 있고, 얕은 물 위에 볍씨를 뿌려 새가 물어가지 않게 하며, 뿌리도 단단하게 내려 벼 쓰러짐 피해도 줄일 수 있습니다.

또 드론으로 비료와 농약 등도 살포 가능해 활용도가 큽니다.

[김경규/농촌진흥청장 : "드론을 통해서 상당한 부분의 농작업을 대신할 수 있기 때문에 앞으로 농촌에서의 노동력 부족에 상당한 도움이 될 것입니다."]

농촌진흥청은 올해 전국 28개 농가에 시범사업을 한 뒤 내년부터 희망 농가를 대상으로 위탁 파종을 상용화할 계획입니다.

KBS 뉴스 박장훈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