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억대 귀금속 절도…‘방범 취약 금은방 노려’
입력 2020.05.26 (08:37) 수정 2020.05.26 (08:37) 뉴스광장(전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금은방을 돌며 값비싼 귀금속을 훔쳐온 피의자가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한밤중에 방범 시설이 취약한 곳을 노린 것으로 드러나 주의가 필요합니다.

안승길 기자입니다.

[리포트]

차에서 내려 주변을 살피던 남성이 CCTV를 발견하더니 재빠르게 빠져나갑니다.

잠시 뒤, 이번엔 옷을 갈아입고 우산으로 얼굴을 가린 채 차를 숨길 공간을 물색합니다.

지난 10일 새벽, 익산의 금은방 두 곳에서 억대 금품을 훔친 피의자의 모습입니다.

CCTV를 피해 이곳에 온 범인은 유리창을 통째로 뜯어내고 들어가 진열된 귀금속을 훔쳐 달아났습니다.

맞은편과 달리 방호문이 없는 출입구를 목표로 삼았고, 추적을 피하려 CCTV를 떼어가기도 했습니다.

천장에는 방범 설비가 있었지만 작동하지 않았습니다.

인근의 또 다른 금은방도 비슷한 절도를 당했습니다.

경보장치와 CCTV가 없는 낡은 건물인 점을 노린 겁니다.

[피해 금은방 관계자/음성변조 : "다 어질러지고, 땅에 몇 개 떨어져 있었으니까. 저기 물건이 하나도 없잖아요. 반지 같은 거 싹 가져갔지."]

금은방 두 곳에서 귀금속 7백여 점이 털린 시간은 불과 20여 분.

피의자는 긴급 재난지원금을 받으려고 강원도 춘천의 면사무소를 찾았다가 이틀 만에 붙잡혔습니다.

석 달 전 교도소에서 나온 뒤 절도에 쓸 승용차를 훔치기도 했습니다.

[최원규/익산경찰서 강력계장 : "4월경 2~3회에 걸쳐, 미리 와서 범행 대상을 물색하고 멀리서 사전 답사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모든 것을 숨기려는 의도가 충분히…."]

경찰은 이 50대 남성을 특가법상 상습절도 혐의로 구속하고 여죄를 수사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안승길입니다.
  • 억대 귀금속 절도…‘방범 취약 금은방 노려’
    • 입력 2020-05-26 08:37:17
    • 수정2020-05-26 08:37:19
    뉴스광장(전주)
[앵커]

금은방을 돌며 값비싼 귀금속을 훔쳐온 피의자가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한밤중에 방범 시설이 취약한 곳을 노린 것으로 드러나 주의가 필요합니다.

안승길 기자입니다.

[리포트]

차에서 내려 주변을 살피던 남성이 CCTV를 발견하더니 재빠르게 빠져나갑니다.

잠시 뒤, 이번엔 옷을 갈아입고 우산으로 얼굴을 가린 채 차를 숨길 공간을 물색합니다.

지난 10일 새벽, 익산의 금은방 두 곳에서 억대 금품을 훔친 피의자의 모습입니다.

CCTV를 피해 이곳에 온 범인은 유리창을 통째로 뜯어내고 들어가 진열된 귀금속을 훔쳐 달아났습니다.

맞은편과 달리 방호문이 없는 출입구를 목표로 삼았고, 추적을 피하려 CCTV를 떼어가기도 했습니다.

천장에는 방범 설비가 있었지만 작동하지 않았습니다.

인근의 또 다른 금은방도 비슷한 절도를 당했습니다.

경보장치와 CCTV가 없는 낡은 건물인 점을 노린 겁니다.

[피해 금은방 관계자/음성변조 : "다 어질러지고, 땅에 몇 개 떨어져 있었으니까. 저기 물건이 하나도 없잖아요. 반지 같은 거 싹 가져갔지."]

금은방 두 곳에서 귀금속 7백여 점이 털린 시간은 불과 20여 분.

피의자는 긴급 재난지원금을 받으려고 강원도 춘천의 면사무소를 찾았다가 이틀 만에 붙잡혔습니다.

석 달 전 교도소에서 나온 뒤 절도에 쓸 승용차를 훔치기도 했습니다.

[최원규/익산경찰서 강력계장 : "4월경 2~3회에 걸쳐, 미리 와서 범행 대상을 물색하고 멀리서 사전 답사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모든 것을 숨기려는 의도가 충분히…."]

경찰은 이 50대 남성을 특가법상 상습절도 혐의로 구속하고 여죄를 수사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안승길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