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대구 전세 재계약 ‘2천3백만 원’ 더 내야
입력 2020.05.26 (09:32) 수정 2020.05.26 (09:32) 뉴스광장(대구)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대구에서 전세 재계약을 하려면 평균 2천3백만 원의 추가 비용이 필요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국토교통부의 아파트 전세 실거래 자료를 보면 지난 1분기 대구에서 거래된 전세 아파트 평균 가격은 2억4천3백만 원으로 2년 전 2억2천만 원보다 2천3백만 원 올랐습니다.

이는 서울과 세종 3천2백만 원, 대전 2천6백만 원에 이어 네 번째로 높습니다.

경북은 2년 전보다 전세가격이 135만 원 오르는데 그쳐 전국 17개 시, 도 가운데 다섯 번째로 낮았습니다.
  • 대구 전세 재계약 ‘2천3백만 원’ 더 내야
    • 입력 2020-05-26 09:32:42
    • 수정2020-05-26 09:32:44
    뉴스광장(대구)
대구에서 전세 재계약을 하려면 평균 2천3백만 원의 추가 비용이 필요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국토교통부의 아파트 전세 실거래 자료를 보면 지난 1분기 대구에서 거래된 전세 아파트 평균 가격은 2억4천3백만 원으로 2년 전 2억2천만 원보다 2천3백만 원 올랐습니다.

이는 서울과 세종 3천2백만 원, 대전 2천6백만 원에 이어 네 번째로 높습니다.

경북은 2년 전보다 전세가격이 135만 원 오르는데 그쳐 전국 17개 시, 도 가운데 다섯 번째로 낮았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