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독일·네덜란드 국경 도살장에서 집단 감염
입력 2020.05.26 (10:44) 수정 2020.05.26 (10:53) 지구촌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독일과 네덜란드의 국경 지역에 있는 도살장에서 코로나19 집단 감염이 일어났습니다.

도살장 직원 657명 중 147명이 확진 판정을 받은 건데요.

확진자 중 반은 독일에, 나머지 반은 네덜란드에 나뉘어 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최근 각국이 봉쇄를 점차 완화하고 있는 가운데 집단 감염 사례가 잇따르고 있습니다.
  • 독일·네덜란드 국경 도살장에서 집단 감염
    • 입력 2020-05-26 10:46:10
    • 수정2020-05-26 10:53:21
    지구촌뉴스
독일과 네덜란드의 국경 지역에 있는 도살장에서 코로나19 집단 감염이 일어났습니다.

도살장 직원 657명 중 147명이 확진 판정을 받은 건데요.

확진자 중 반은 독일에, 나머지 반은 네덜란드에 나뉘어 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최근 각국이 봉쇄를 점차 완화하고 있는 가운데 집단 감염 사례가 잇따르고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