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홍콩시위 지지’ 현수막 훼손한 중국인 유학생 8명 약식기소
입력 2020.05.26 (11:00) 수정 2020.05.26 (11:11) 사회
지난해 연세대학교에 설치된 '홍콩 민주화 시위'를 지지하는 현수막을 훼손한 중국인 유학생들이 약식 재판에 넘겨졌습니다.

서울서부지검은 중국 국적의 연세대학교 유학생 25살 A 씨 등 8명을 폭력행위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공동재물손괴 등) 혐의로 약식기소했다고 오늘(26일) 밝혔습니다.

이들은 지난해 10월과 11월 연세대 캠퍼스에서 학내 단체인 '홍콩을 지지하는 연세대 한국인 대학생들' 소속 대학생 7명이 게시한 현수막을 무단으로 철거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검찰 조사 결과 A 씨 등은 각자 2~3명씩 모여 현수막을 떼어낸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앞서 홍콩 지지 대학생들은 연세대 학내에 "Liberate Hong Kong"(홍콩을 해방하라), "Free Hong Kong, revolution of our times"(홍콩 해방, 우리 시대의 혁명) 등이 적힌 현수막을 설치했지만, 하루가 지나기 전에 모두 철거됐습니다.

검찰은 이번 결정과 관련해 "검찰시민위원회의 구약식 기소 의결을 적극 반영했다"라고 설명했습니다.

약식기소는 검찰이 벌금형이 적당하다고 판단하는 사건에 대해 정식 재판 없이 약식명령을 청구하는 제도로, 재판부나 피고인이 정식 재판을 청구하지 않으면 바로 벌금형이 확정됩니다.

[사진 제공 : 홍콩을 지지하는 연세대 한국인 대학생들]
  • ‘홍콩시위 지지’ 현수막 훼손한 중국인 유학생 8명 약식기소
    • 입력 2020-05-26 11:00:44
    • 수정2020-05-26 11:11:44
    사회
지난해 연세대학교에 설치된 '홍콩 민주화 시위'를 지지하는 현수막을 훼손한 중국인 유학생들이 약식 재판에 넘겨졌습니다.

서울서부지검은 중국 국적의 연세대학교 유학생 25살 A 씨 등 8명을 폭력행위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공동재물손괴 등) 혐의로 약식기소했다고 오늘(26일) 밝혔습니다.

이들은 지난해 10월과 11월 연세대 캠퍼스에서 학내 단체인 '홍콩을 지지하는 연세대 한국인 대학생들' 소속 대학생 7명이 게시한 현수막을 무단으로 철거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검찰 조사 결과 A 씨 등은 각자 2~3명씩 모여 현수막을 떼어낸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앞서 홍콩 지지 대학생들은 연세대 학내에 "Liberate Hong Kong"(홍콩을 해방하라), "Free Hong Kong, revolution of our times"(홍콩 해방, 우리 시대의 혁명) 등이 적힌 현수막을 설치했지만, 하루가 지나기 전에 모두 철거됐습니다.

검찰은 이번 결정과 관련해 "검찰시민위원회의 구약식 기소 의결을 적극 반영했다"라고 설명했습니다.

약식기소는 검찰이 벌금형이 적당하다고 판단하는 사건에 대해 정식 재판 없이 약식명령을 청구하는 제도로, 재판부나 피고인이 정식 재판을 청구하지 않으면 바로 벌금형이 확정됩니다.

[사진 제공 : 홍콩을 지지하는 연세대 한국인 대학생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