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공공부문 친환경차 12.7% 보유…2030년까지 90%로 늘린다
입력 2020.05.26 (11:08) 수정 2020.05.26 (11:13) 경제
정부와 지방자치단체, 공공기관 등 공공부문의 친환경차 보유 비율이 12.7%에 그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정부는 2030년까지 공공부문 친환경차 보유 비율을 2030년까지 90%로 늘리기로 했습니다.

환경부와 산업통상자원부는 이런 내용이 담긴 공공부문 1,508개 기관의 2019년 친환경차(전기ㆍ수소차, 하이브리드차) 보유현황을 공개했습니다.

공공부문은 지난해 말 기준으로 모두 11만 8,314대 차량을 보유 중이며, 이 중 친환경차는 1만 4,981대로 전체의 12.7%를 차지했습니다.

이들 기관이 지난해 한 해 동안 구매한 차량은 모두 1만 5,463대로, 이 중 4,270대를 친환경차로 구입해 전체 구매차량의 27.6%로 조사됐습니다.

친환경차 보유 실적이 높은 기관을 보면, 국가기관으로는 행복청(55.6%), 기획재정부(47.8%), 환경부(46.5%)가 높았고 지방자치단체에서는 제주도청(55.8%), 전북 진안군(41.7%), 충북도청(40.6%), 그리고 공공기관 중에는 한국감정원(80.6%), 기술보증기금(77.1%)등으로 나타났습니다.

구매실적이 70% 이상인 기관은 국세청(90.6%), 과기부(77.7%), 산업부(75.0%)와 대전 서구(100%), 광주교육청(100%), 주택금융공사(100%), 우체국시설관리단(100%), 신용보증기금(100%) 등이 꼽혔습니다.

공공부문의 친환경차 보유 실적이 다소 낮은 이유는 실적 집계 시 친환경차 구매가 어려운 산악·오지 운행용 스포츠유틸리티(SUV) 차량과 승합·화물차량 등의 실적이 포함됐기 때문입니다.

다만, 공공부문 친환경차 보유비율(12.7%)은 우리나라 전체 자동차 중 친환경차 비중(2.5%)보다 5배 이상 높은 수준입니다.

현재 공공부문에서는 친환경차 의무구매제도를 시행하고 있습니다.

환경부와 산업통상자원부는 공공부문 친환경차 보유비율을 현재 12.7%에서 2022년까지 35%로, 2030년까지 90%로 늘릴 계획입니다.

현재 친환경차가 출시되지 않아 의무구매 대상에서 제외 중인 승합자동차(경·소·중형), 화물자동차(덤프형·밴형), 특수자동차 등의 차종도 친환경 차종 출시와 연계해 대상에 단계적으로 포함합니다.

또 전체 공공부문의 차량 구매실적과 보유현황을 매년 공개하고, 2021년부터는 기관장 차량 현황도 함께 공개할 방침입니다.

내년부터는 의무구매비율을 달성하지 못한 전국 지방자치단체와 공공기관에 최대 3백만 원의 과태료를 부과합니다.

[사진 출처 : 게티이미지]
  • 공공부문 친환경차 12.7% 보유…2030년까지 90%로 늘린다
    • 입력 2020-05-26 11:08:01
    • 수정2020-05-26 11:13:40
    경제
정부와 지방자치단체, 공공기관 등 공공부문의 친환경차 보유 비율이 12.7%에 그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정부는 2030년까지 공공부문 친환경차 보유 비율을 2030년까지 90%로 늘리기로 했습니다.

환경부와 산업통상자원부는 이런 내용이 담긴 공공부문 1,508개 기관의 2019년 친환경차(전기ㆍ수소차, 하이브리드차) 보유현황을 공개했습니다.

공공부문은 지난해 말 기준으로 모두 11만 8,314대 차량을 보유 중이며, 이 중 친환경차는 1만 4,981대로 전체의 12.7%를 차지했습니다.

이들 기관이 지난해 한 해 동안 구매한 차량은 모두 1만 5,463대로, 이 중 4,270대를 친환경차로 구입해 전체 구매차량의 27.6%로 조사됐습니다.

친환경차 보유 실적이 높은 기관을 보면, 국가기관으로는 행복청(55.6%), 기획재정부(47.8%), 환경부(46.5%)가 높았고 지방자치단체에서는 제주도청(55.8%), 전북 진안군(41.7%), 충북도청(40.6%), 그리고 공공기관 중에는 한국감정원(80.6%), 기술보증기금(77.1%)등으로 나타났습니다.

구매실적이 70% 이상인 기관은 국세청(90.6%), 과기부(77.7%), 산업부(75.0%)와 대전 서구(100%), 광주교육청(100%), 주택금융공사(100%), 우체국시설관리단(100%), 신용보증기금(100%) 등이 꼽혔습니다.

공공부문의 친환경차 보유 실적이 다소 낮은 이유는 실적 집계 시 친환경차 구매가 어려운 산악·오지 운행용 스포츠유틸리티(SUV) 차량과 승합·화물차량 등의 실적이 포함됐기 때문입니다.

다만, 공공부문 친환경차 보유비율(12.7%)은 우리나라 전체 자동차 중 친환경차 비중(2.5%)보다 5배 이상 높은 수준입니다.

현재 공공부문에서는 친환경차 의무구매제도를 시행하고 있습니다.

환경부와 산업통상자원부는 공공부문 친환경차 보유비율을 현재 12.7%에서 2022년까지 35%로, 2030년까지 90%로 늘릴 계획입니다.

현재 친환경차가 출시되지 않아 의무구매 대상에서 제외 중인 승합자동차(경·소·중형), 화물자동차(덤프형·밴형), 특수자동차 등의 차종도 친환경 차종 출시와 연계해 대상에 단계적으로 포함합니다.

또 전체 공공부문의 차량 구매실적과 보유현황을 매년 공개하고, 2021년부터는 기관장 차량 현황도 함께 공개할 방침입니다.

내년부터는 의무구매비율을 달성하지 못한 전국 지방자치단체와 공공기관에 최대 3백만 원의 과태료를 부과합니다.

[사진 출처 : 게티이미지]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