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0.0000148% 수익률 채권에도 일본 투자자 몰려
입력 2020.05.26 (11:36) 국제
일본에서 갈 곳을 잃은 뭉칫돈이 늘어나며 사실상 `제로(0)' 수익률의 채권에도 경쟁적으로 몰려들고 있습니다.

블룸버그통신은 일본에서 학생들에게 학비를 빌려주는 JSSO가 지난 22일 수익률 0.0000148%의 만기 2년인 채권 300억 위안(3천440억 원)어치를 발행했는데, 매입하려는 자금이 무려 2.5배나 많았다고 익명의 관계자를 인용해 26일 보도했습니다.

사실상 `제로(0)'나 마찬가지인 수익률에도 투자금이 쇄도한 것은 코로나19 충격으로 일본을 비롯한 전 세계 경제의 불확실이 높아진 상황에서 조금이라도 수익이 나는 안전자산에 투자하려는 심리 때문입니다.

JSSO가 이번에 발행한 채권의 신용등급은 AA+였습니다.

채권 발행에는 연기금과 은행, 외국인 등 다양한 투자자들이 참여했습니다.

낮은 수익률로 악명이 높은 JSSO는 작년 -0.0005%의 채권을 내놔, 일본 첫 마이너스 채권 발행 기록을 수립했습니다.
  • 0.0000148% 수익률 채권에도 일본 투자자 몰려
    • 입력 2020-05-26 11:36:41
    국제
일본에서 갈 곳을 잃은 뭉칫돈이 늘어나며 사실상 `제로(0)' 수익률의 채권에도 경쟁적으로 몰려들고 있습니다.

블룸버그통신은 일본에서 학생들에게 학비를 빌려주는 JSSO가 지난 22일 수익률 0.0000148%의 만기 2년인 채권 300억 위안(3천440억 원)어치를 발행했는데, 매입하려는 자금이 무려 2.5배나 많았다고 익명의 관계자를 인용해 26일 보도했습니다.

사실상 `제로(0)'나 마찬가지인 수익률에도 투자금이 쇄도한 것은 코로나19 충격으로 일본을 비롯한 전 세계 경제의 불확실이 높아진 상황에서 조금이라도 수익이 나는 안전자산에 투자하려는 심리 때문입니다.

JSSO가 이번에 발행한 채권의 신용등급은 AA+였습니다.

채권 발행에는 연기금과 은행, 외국인 등 다양한 투자자들이 참여했습니다.

낮은 수익률로 악명이 높은 JSSO는 작년 -0.0005%의 채권을 내놔, 일본 첫 마이너스 채권 발행 기록을 수립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