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코로나19’ 팬데믹
총리 겨냥 “오만방자” 공무원 트윗에 英 정부 색출 나서
입력 2020.05.26 (11:36) 국제
영국 정부가 보리스 존슨 총리를 겨냥한 비판 트윗을 남긴 공무원 색출에 나섰습니다.

문제의 발단은 현지시각 24일 영국 공무원 트위터 공식 계정이었습니다.

"오만방자하다. 진실을 왜곡하는 사람들과 일하는 기분을 상상이나 할 수 있겠나"란 트윗이 올라왔습니다.

주어가 생략됐지만, 영국인들은 이 트윗이 존슨 총리와 그의 수석 보좌관인 도미닉 커밍스를 비판한 것으로 받아들였습니다.

커밍스는 코로나19 의심 증상으로 자가격리를 해야 하는 상황에서 지방의 부모 농장을 방문했습니다.

비난 여론이 확산했지만, 존슨 총리는 오히려 커밍스를 옹호했습니다.

영국 내각은 "인가되지 않은 글이 계정에 게시됐다"면서 트윗을 9분 만에 삭제했습니다.

사건의 경위를 조사하겠다는 방침도 밝혔습니다.

정부가 글을 올린 공무원 색출에 나서자 비판도 확산했습니다.

25일 영국 일간 가디언은 "공무원의 트윗은 용감한 행동이었다"고 지지하는 익명의 독자 글을 게시했습니다.

자신도 공무원이라고 밝힌 이 독자는 "트윗을 올린 사람이 잡히지 않기를 바란다"면서 "만약 잡힐 경우엔 내부고발자 보호법에 따라 보호받아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자가격리 규정을 어긴 총리 수석 보좌관이 아무런 제재를 받지 않는 상황에서 왜 공무원은 트윗으로 처벌받아야 하느냐는 논리도 폈습니다.



▶ ‘ 코로나19 확산 우려’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 총리 겨냥 “오만방자” 공무원 트윗에 英 정부 색출 나서
    • 입력 2020-05-26 11:36:41
    국제
영국 정부가 보리스 존슨 총리를 겨냥한 비판 트윗을 남긴 공무원 색출에 나섰습니다.

문제의 발단은 현지시각 24일 영국 공무원 트위터 공식 계정이었습니다.

"오만방자하다. 진실을 왜곡하는 사람들과 일하는 기분을 상상이나 할 수 있겠나"란 트윗이 올라왔습니다.

주어가 생략됐지만, 영국인들은 이 트윗이 존슨 총리와 그의 수석 보좌관인 도미닉 커밍스를 비판한 것으로 받아들였습니다.

커밍스는 코로나19 의심 증상으로 자가격리를 해야 하는 상황에서 지방의 부모 농장을 방문했습니다.

비난 여론이 확산했지만, 존슨 총리는 오히려 커밍스를 옹호했습니다.

영국 내각은 "인가되지 않은 글이 계정에 게시됐다"면서 트윗을 9분 만에 삭제했습니다.

사건의 경위를 조사하겠다는 방침도 밝혔습니다.

정부가 글을 올린 공무원 색출에 나서자 비판도 확산했습니다.

25일 영국 일간 가디언은 "공무원의 트윗은 용감한 행동이었다"고 지지하는 익명의 독자 글을 게시했습니다.

자신도 공무원이라고 밝힌 이 독자는 "트윗을 올린 사람이 잡히지 않기를 바란다"면서 "만약 잡힐 경우엔 내부고발자 보호법에 따라 보호받아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자가격리 규정을 어긴 총리 수석 보좌관이 아무런 제재를 받지 않는 상황에서 왜 공무원은 트윗으로 처벌받아야 하느냐는 논리도 폈습니다.



▶ ‘ 코로나19 확산 우려’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