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장수 대적골 유적에서 후백제 소형 동종 출토
입력 2020.05.26 (20:17) 뉴스7(전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문화재청은 장수군 장계면 일대 대적골 유적에서 후백제 시대에 만든 것으로 보이는 청동제 소형 동종을 발견했다고 밝혔습니다. 

소형 동종은 주로 공양 시간을 알리는 데 쓰인 기구로 전북에서 온전한 형태로 발견된 것은 처음입니다. 

이외에도 삼국시대, 고려시대의 토기와 청자 조각 등이 출토됐고, 당시의 제철과정을 볼 수 있는 거푸집 생산 가마와 퇴적구도 나왔습니다. 
  • 장수 대적골 유적에서 후백제 소형 동종 출토
    • 입력 2020-05-26 20:17:50
    뉴스7(전주)
문화재청은 장수군 장계면 일대 대적골 유적에서 후백제 시대에 만든 것으로 보이는 청동제 소형 동종을 발견했다고 밝혔습니다. 

소형 동종은 주로 공양 시간을 알리는 데 쓰인 기구로 전북에서 온전한 형태로 발견된 것은 처음입니다. 

이외에도 삼국시대, 고려시대의 토기와 청자 조각 등이 출토됐고, 당시의 제철과정을 볼 수 있는 거푸집 생산 가마와 퇴적구도 나왔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