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일부 기초의원 ‘비례 임기 나눠 먹기’ 의혹
입력 2020.05.26 (20:26) 수정 2020.05.26 (20:26) 뉴스7(대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공주시와 부여군, 청양군 의회에서 미래통합당 소속 일부 비례대표 의원들의 임기 나눠먹기 의혹이 일고 있습니다.

지역 정치권 등에 따르면 통합당 소속 김상희 부여군의원은, 2년 전 지방선거 공천과정에서 후순위 후보자와 2년씩 비례대표 의원을 하기로 약속했다며, 다음 달 말까지 의원직을 사퇴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통합당 소속인 정종순 공주시의원과 김옥희 청양군의원도 후순위 후보들의 의원직 승계를 위해 사퇴 여부를 고민하는 것으로 알려져, 지방의회 비례대표 의원의 임기 나눠먹기에 대한 비판이 커지고 있습니다.
  • 일부 기초의원 ‘비례 임기 나눠 먹기’ 의혹
    • 입력 2020-05-26 20:26:09
    • 수정2020-05-26 20:26:11
    뉴스7(대전)
공주시와 부여군, 청양군 의회에서 미래통합당 소속 일부 비례대표 의원들의 임기 나눠먹기 의혹이 일고 있습니다.

지역 정치권 등에 따르면 통합당 소속 김상희 부여군의원은, 2년 전 지방선거 공천과정에서 후순위 후보자와 2년씩 비례대표 의원을 하기로 약속했다며, 다음 달 말까지 의원직을 사퇴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통합당 소속인 정종순 공주시의원과 김옥희 청양군의원도 후순위 후보들의 의원직 승계를 위해 사퇴 여부를 고민하는 것으로 알려져, 지방의회 비례대표 의원의 임기 나눠먹기에 대한 비판이 커지고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