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글로벌 플러스] 마리 앙투아네트 여행용 가방 고가 낙찰
입력 2020.05.26 (20:49) 수정 2020.05.26 (20:56) 글로벌24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18세기 여행용 가방과 손수건이 고가에 낙찰됐습니다.

프랑스 혁명 때 단두대에서 처형된 비운의 왕비, 마리 앙투아네트가 쓰던 것으로 여행용 가방에는 황동으로 '왕비의 방 번호 10'이라고 적혀 있는데요.

4만3천750유로, 우리돈 6천만원에 낙찰됐습니다.

예상가의 5배 넘는 금액인데요.

또 1775년 렝스 대성당 대관식에서 사용된 꽃무늬 수건도 1만4천500유로, 우리돈 2천만원에 낙찰됐습니다.

<글로벌 플러스>였습니다.
  • [글로벌 플러스] 마리 앙투아네트 여행용 가방 고가 낙찰
    • 입력 2020-05-26 20:50:46
    • 수정2020-05-26 20:56:26
    글로벌24
18세기 여행용 가방과 손수건이 고가에 낙찰됐습니다.

프랑스 혁명 때 단두대에서 처형된 비운의 왕비, 마리 앙투아네트가 쓰던 것으로 여행용 가방에는 황동으로 '왕비의 방 번호 10'이라고 적혀 있는데요.

4만3천750유로, 우리돈 6천만원에 낙찰됐습니다.

예상가의 5배 넘는 금액인데요.

또 1775년 렝스 대성당 대관식에서 사용된 꽃무늬 수건도 1만4천500유로, 우리돈 2천만원에 낙찰됐습니다.

<글로벌 플러스>였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