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삼성물산 합병, 이재용 경영권 승계에 결정적이었다”
입력 2020.05.26 (21:04) 수정 2020.05.26 (22:16)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검찰은 이재용 부회장의 안정적인 경영권 승계를 위해 회계 부정 같은 불법이 저질러졌다고 보고 있습니다.

그렇다면 경영권 승계가 어떤 과정을 거쳤는지, 어떤 불법 의혹이 있는지 이재희 기자가 하나씩 짚어봤습니다.

[리포트]

삼성그룹의 지주회사 격인 곳이자 이번 경영권 승계 의혹의 중심에 있는 회사, 바로 '통합 삼성물산'입니다.

2015년 제일모직과 삼성물산의 합병으로 만들어졌는데요.

이 과정에서 이 부회장의 지배력을 높이기 위해 각종 불법 행위가 있었다는 게 의혹의 내용입니다.

당시 이 부회장은 제일모직 주식 약 23%를 갖고 있었던 반면, 삼성물산 주식은 없었습니다.

그런데 합병 조건을 보면 제일모직의 가치가 삼성물산보다 3배 높게 평가됐습니다.

제일모직 가치가 높으면, 회사가 합쳐졌을 때 제일모직 주식을 많이 가진 쪽이 유리하죠.

바로 이재용 부회장입니다.

그런데 검찰은 이 합병비율이 결정되는 과정에 수상한 점이 있었다고 보고 있습니다.

이 부회장의 지분 확대를 위해 제일모직의 가치는 부풀리고, 삼성물산의 가치는 떨어뜨리는 작업이 이뤄졌다는 겁니다.

먼저 제일모직.

검찰은 자회사인 삼성바이오로직스에 주목하고 있습니다.

삼성바이오의 자회사 에피스에 대해 외국 합작 회사가 싼 가격으로 주식을 인수할 수 콜옵션을 가지고 있었는데, 이 악재를 고의로 숨겼다는 겁니다.

이 사실이 알려지지 않으면서 모회사인 제일모직의 가치는 고평가됐습니다.

반대로 삼성물산은 가치를 낮추는 작업이 이뤄졌다는 의혹이 있는데요.

합병 전 대규모 주택 공급 사업과 2조원 규모의 해외 공사를 수주했는데, 합병 전에는 이를 일부러 숨기고 있다가 합병이 이뤄진 뒤에야 공개했다고 검찰은 보고 있습니다.

이 같은 불법적인 과정을 거치며 이재용 부회장이 삼성그룹의 사실상 지배회사인 삼성물산의 최대 주주로 등극했다는 의혹이 이번 사건의 핵심입니다.

검찰은 이 과정 전반에 삼성 미래전략실이 개입했다고 보고 관계자들을 줄소환했고 최종적으로 오늘(26일) 이를 주도한 혐의를 받는 이재용 부회장도 소환해 조사를 벌였습니다.

KBS 뉴스 이재희입니다.
  • “삼성물산 합병, 이재용 경영권 승계에 결정적이었다”
    • 입력 2020-05-26 21:05:09
    • 수정2020-05-26 22:16:36
    뉴스 9
[앵커]

검찰은 이재용 부회장의 안정적인 경영권 승계를 위해 회계 부정 같은 불법이 저질러졌다고 보고 있습니다.

그렇다면 경영권 승계가 어떤 과정을 거쳤는지, 어떤 불법 의혹이 있는지 이재희 기자가 하나씩 짚어봤습니다.

[리포트]

삼성그룹의 지주회사 격인 곳이자 이번 경영권 승계 의혹의 중심에 있는 회사, 바로 '통합 삼성물산'입니다.

2015년 제일모직과 삼성물산의 합병으로 만들어졌는데요.

이 과정에서 이 부회장의 지배력을 높이기 위해 각종 불법 행위가 있었다는 게 의혹의 내용입니다.

당시 이 부회장은 제일모직 주식 약 23%를 갖고 있었던 반면, 삼성물산 주식은 없었습니다.

그런데 합병 조건을 보면 제일모직의 가치가 삼성물산보다 3배 높게 평가됐습니다.

제일모직 가치가 높으면, 회사가 합쳐졌을 때 제일모직 주식을 많이 가진 쪽이 유리하죠.

바로 이재용 부회장입니다.

그런데 검찰은 이 합병비율이 결정되는 과정에 수상한 점이 있었다고 보고 있습니다.

이 부회장의 지분 확대를 위해 제일모직의 가치는 부풀리고, 삼성물산의 가치는 떨어뜨리는 작업이 이뤄졌다는 겁니다.

먼저 제일모직.

검찰은 자회사인 삼성바이오로직스에 주목하고 있습니다.

삼성바이오의 자회사 에피스에 대해 외국 합작 회사가 싼 가격으로 주식을 인수할 수 콜옵션을 가지고 있었는데, 이 악재를 고의로 숨겼다는 겁니다.

이 사실이 알려지지 않으면서 모회사인 제일모직의 가치는 고평가됐습니다.

반대로 삼성물산은 가치를 낮추는 작업이 이뤄졌다는 의혹이 있는데요.

합병 전 대규모 주택 공급 사업과 2조원 규모의 해외 공사를 수주했는데, 합병 전에는 이를 일부러 숨기고 있다가 합병이 이뤄진 뒤에야 공개했다고 검찰은 보고 있습니다.

이 같은 불법적인 과정을 거치며 이재용 부회장이 삼성그룹의 사실상 지배회사인 삼성물산의 최대 주주로 등극했다는 의혹이 이번 사건의 핵심입니다.

검찰은 이 과정 전반에 삼성 미래전략실이 개입했다고 보고 관계자들을 줄소환했고 최종적으로 오늘(26일) 이를 주도한 혐의를 받는 이재용 부회장도 소환해 조사를 벌였습니다.

KBS 뉴스 이재희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