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응급실 상습 행패 40대 징역 10월
입력 2020.05.26 (22:20) 수정 2020.05.26 (22:22) 뉴스9(청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병원 응급실에서 치료를 받으며 상습적으로 행패를 부린 40대에게 실형이 선고됐습니다. 

청주지방법원은 업무방해 혐의로 기소된 49살 A 씨에 대해 징역 10월을 선고했습니다.

A 씨는 지난 3월 말 사흘 연속으로 병원 응급실에 실려와 치료를 받으며 의사와 간호사에게 폭언과 소란을 피운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습니다. 

재판부는 A 씨의 범행으로 다른 환자들에게 큰 피해가 야기될 수 있었다며 폭력 범행으로 처벌받은 전력과 단기간 내에 112나 119신고를 수십 차례 반복한 점을 고려했다고 양형 이유를 설명했습니다.
  • 응급실 상습 행패 40대 징역 10월
    • 입력 2020-05-26 22:20:39
    • 수정2020-05-26 22:22:09
    뉴스9(청주)
병원 응급실에서 치료를 받으며 상습적으로 행패를 부린 40대에게 실형이 선고됐습니다. 

청주지방법원은 업무방해 혐의로 기소된 49살 A 씨에 대해 징역 10월을 선고했습니다.

A 씨는 지난 3월 말 사흘 연속으로 병원 응급실에 실려와 치료를 받으며 의사와 간호사에게 폭언과 소란을 피운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습니다. 

재판부는 A 씨의 범행으로 다른 환자들에게 큰 피해가 야기될 수 있었다며 폭력 범행으로 처벌받은 전력과 단기간 내에 112나 119신고를 수십 차례 반복한 점을 고려했다고 양형 이유를 설명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