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49개 시민단체 “中 정부, 홍콩 국가 보안법 폐기하라”
입력 2020.06.01 (14:07) 수정 2020.06.01 (14:08) 사회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 모임과 참여연대 등 49개 시민단체는 오늘(1일) 중국 정부가 제정한 홍콩 국가보안법을 규탄하며 이를 폐기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홍콩 국가보안법 폐기를 촉구하는 시민단체 연합(시민단체 연합)'은 오늘(1일) 서울 중구 주한 중국대사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홍콩 국가보안법은 국가 안보라는 이름으로 홍콩 시민의 기본적인 자유와 인권을 말살하려는 악법"이라며 "중국 정부는 홍콩 국가보안법을 폐기하고 일국 양제를 보장하라"고 밝혔습니다.

이들은 "홍콩 정부를 거치지 않고 중국 정부가 나서서 국가보안법을 제정한 것은 절차적으로 홍콩 기본법을 부정하고 위반한 것"이며 "국가보안법의 내용이 국방과 외교 등 홍콩자치영역 밖에 있는 것만 다루기 때문에 내용 역시 위법하다"라고 지적했습니다.

또 "중국 정부가 홍콩 시민들의 목소리에 귀 기울이기보다 (홍콩 시민에게) 굴종할 것을 강요해왔다"면서 "홍콩 국가보안법은 홍콩 시민들의 기본적 자유와 인권마저 빼앗는 행위"라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면서 "1997년 중국이 영국으로부터 홍콩을 반환받을 당시 50년간의 고도의 자치인 일국양제를 약속한 중국 정부가 스스로 약속을 깨고 있다"면서 "옛 제국주의와 싸우면서 건국된 중국 정부가 옛 제국주의와 똑같이 닮아가고 있다"고 비판했습니다.

홍콩 우산 혁명에 이어 송환법 반대 집회를 이끄는 조슈아 웡 홍콩 데모시스토당 비서장은 오늘(1일) 기자회견에 서한을 보내 "한국은 과거 40여 년 동안 반민주세력에 의해 민주 시민이 억압당했지만, 시민들의 단호함과 용기로 민주주의를 되찾은 경험이 있다"면서 "한국의 과거 40여 년이 현재의 홍콩에 펼쳐지고 있어 홍콩의 민주화의 불씨를 꺼뜨리려는 우려가 있다"면서 한국 사회의 연대와 지지를 호소했습니다.

'홍콩 국가보안법 폐기를 촉구하는 시민단체 연합'은 민변과 참여연대 등 49개 단체와 128명의 시민 등이 참여하고 있습니다.

앞서, 중국은 지난달 26일 전국인민대표대회에서 반중국 행위를 막는 내용의 '홍콩 국가보안법'을 통과시켰습니다.

이에 대해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홍콩에 부여한 특별 지위를 철폐하겠다고 밝혔고, EU와 영국 등은 심각한 우려를 표명했지만, 한국 정부는 아직 입장을 밝히지 않고 있습니다.
  • 49개 시민단체 “中 정부, 홍콩 국가 보안법 폐기하라”
    • 입력 2020-06-01 14:07:22
    • 수정2020-06-01 14:08:49
    사회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 모임과 참여연대 등 49개 시민단체는 오늘(1일) 중국 정부가 제정한 홍콩 국가보안법을 규탄하며 이를 폐기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홍콩 국가보안법 폐기를 촉구하는 시민단체 연합(시민단체 연합)'은 오늘(1일) 서울 중구 주한 중국대사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홍콩 국가보안법은 국가 안보라는 이름으로 홍콩 시민의 기본적인 자유와 인권을 말살하려는 악법"이라며 "중국 정부는 홍콩 국가보안법을 폐기하고 일국 양제를 보장하라"고 밝혔습니다.

이들은 "홍콩 정부를 거치지 않고 중국 정부가 나서서 국가보안법을 제정한 것은 절차적으로 홍콩 기본법을 부정하고 위반한 것"이며 "국가보안법의 내용이 국방과 외교 등 홍콩자치영역 밖에 있는 것만 다루기 때문에 내용 역시 위법하다"라고 지적했습니다.

또 "중국 정부가 홍콩 시민들의 목소리에 귀 기울이기보다 (홍콩 시민에게) 굴종할 것을 강요해왔다"면서 "홍콩 국가보안법은 홍콩 시민들의 기본적 자유와 인권마저 빼앗는 행위"라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면서 "1997년 중국이 영국으로부터 홍콩을 반환받을 당시 50년간의 고도의 자치인 일국양제를 약속한 중국 정부가 스스로 약속을 깨고 있다"면서 "옛 제국주의와 싸우면서 건국된 중국 정부가 옛 제국주의와 똑같이 닮아가고 있다"고 비판했습니다.

홍콩 우산 혁명에 이어 송환법 반대 집회를 이끄는 조슈아 웡 홍콩 데모시스토당 비서장은 오늘(1일) 기자회견에 서한을 보내 "한국은 과거 40여 년 동안 반민주세력에 의해 민주 시민이 억압당했지만, 시민들의 단호함과 용기로 민주주의를 되찾은 경험이 있다"면서 "한국의 과거 40여 년이 현재의 홍콩에 펼쳐지고 있어 홍콩의 민주화의 불씨를 꺼뜨리려는 우려가 있다"면서 한국 사회의 연대와 지지를 호소했습니다.

'홍콩 국가보안법 폐기를 촉구하는 시민단체 연합'은 민변과 참여연대 등 49개 단체와 128명의 시민 등이 참여하고 있습니다.

앞서, 중국은 지난달 26일 전국인민대표대회에서 반중국 행위를 막는 내용의 '홍콩 국가보안법'을 통과시켰습니다.

이에 대해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홍콩에 부여한 특별 지위를 철폐하겠다고 밝혔고, EU와 영국 등은 심각한 우려를 표명했지만, 한국 정부는 아직 입장을 밝히지 않고 있습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