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푸틴, “개헌 국민투표 7월 1일 실시”…기존 임기 백지화 조항 포함
입력 2020.06.02 (03:54) 수정 2020.06.02 (07:04) 국제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연기됐던 헌법 개정 국민투표를 7월 1일 실시한다고 밝혔습니다.

크렘린궁에 따르면 푸틴 대통령은 1일(현지시간)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위원장, 개헌 준비 실무그룹 위원들과의 화상 회의에서 "7월 1일이 법률적으로 그리고 보건 측면에서 가장 적합한 날로 보인다"며 국민투표일을 공표했습니다.

푸틴 대통령은 지난 1월 중순 연례 국정연설에서 전격적으로 개헌을 제안한 바 있습니다.

대통령과 의회, 사법부, 지방정부 간 권력 분점을 골자로 한 개헌안에는 오는 2024년 4기 임기를 마치는 푸틴 대통령이 대선에 다시 출마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 그의 기존 임기를 '백지화'하는 조항도 포함됐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푸틴, “개헌 국민투표 7월 1일 실시”…기존 임기 백지화 조항 포함
    • 입력 2020-06-02 03:54:30
    • 수정2020-06-02 07:04:22
    국제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연기됐던 헌법 개정 국민투표를 7월 1일 실시한다고 밝혔습니다.

크렘린궁에 따르면 푸틴 대통령은 1일(현지시간)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위원장, 개헌 준비 실무그룹 위원들과의 화상 회의에서 "7월 1일이 법률적으로 그리고 보건 측면에서 가장 적합한 날로 보인다"며 국민투표일을 공표했습니다.

푸틴 대통령은 지난 1월 중순 연례 국정연설에서 전격적으로 개헌을 제안한 바 있습니다.

대통령과 의회, 사법부, 지방정부 간 권력 분점을 골자로 한 개헌안에는 오는 2024년 4기 임기를 마치는 푸틴 대통령이 대선에 다시 출마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 그의 기존 임기를 '백지화'하는 조항도 포함됐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