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올해 울산 수출, 10년 만에 최저 예상
입력 2020.06.02 (07:35) 수정 2020.06.02 (15:18) 뉴스광장(울산)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코로나19 전세계 확산세가 지속하면서 울산지역 수출도 계속 내리막길을 걷고 있는데요.

이런 추세라면, 올해 울산 수출액이 6백억 달러 안팎에 머물며 10년 만에 최저치를 기록할 것이라는 전망입니다.

이상준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2011년 울산 수출액은 천 14억 달러.

전국 자치단체 가운데 처음으로 지역 수출액이 천억 달러를 넘었습니다.

이후 조금씩 감소하긴 했지만, 3년 연속 9백억 달러대를 유지하던 울산 수출액은 2015년 729억 달러로 급감한 뒤 지난해에는 695억 달러로, 좀처럼 회복기미를 보이지 않고 있습니다.

올해 초반 잠시 좋아지던 수출은 3월 이후 코로나19의 전 세계 확산으로 급격히 나빠지기 시작해 4월까지는 전년 대비 12.7% 감소했습니다.

여기에다 지난달 지역 통계는 나오지 않았지만, 전국적으로 석유제품이 70%, 자동차가 54% 감소해 울산 수출 감소 폭도 비슷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다행히 하반기부터는 전 세계 경기가 조금 나아질 것이라는 전망도 있지만, 변수가 너무나 많습니다.

[김정철/한국무역협회 울산본부장 : "미중 무역분쟁이 격화된다든지 또 세계적인 보호무역 추세가 강화되면 아무래도 수출이 감소되는 그런 요인도 상존하고 있습니다."]

이런 전망 속에 올해 울산의 수출액은 6백억 달러 안팎으로 10년 만에 최저치를 기록할 것이라는 분석입니다.

문제는 이런 위기 속에서도 수출 주도의 해외시장 의존도가 높은 지역 경제 특성상 별다른 대책이 없다는 점입니다.

[강영훈/울산발전연구원 선임연구위원 : "(앞으로) 어떻게 될 것인가에 대한 불확실성도 굉장히 크기 때문에 결국은 우리 자체의 능력으로써는 대응할 수 있는 그런 정책수단을 가지고 있지 않다는 점이
(문제입니다.)"]

또 수출 품목이 한정돼 있고, 기간 산업 위주라 울산의 수출은 코로나19 사태 속에서 돌파구를 찾기가 쉽지 않아 보입니다.

KBS 뉴스 이상준입니다.
  • 올해 울산 수출, 10년 만에 최저 예상
    • 입력 2020-06-02 07:35:02
    • 수정2020-06-02 15:18:11
    뉴스광장(울산)
[앵커]

코로나19 전세계 확산세가 지속하면서 울산지역 수출도 계속 내리막길을 걷고 있는데요.

이런 추세라면, 올해 울산 수출액이 6백억 달러 안팎에 머물며 10년 만에 최저치를 기록할 것이라는 전망입니다.

이상준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2011년 울산 수출액은 천 14억 달러.

전국 자치단체 가운데 처음으로 지역 수출액이 천억 달러를 넘었습니다.

이후 조금씩 감소하긴 했지만, 3년 연속 9백억 달러대를 유지하던 울산 수출액은 2015년 729억 달러로 급감한 뒤 지난해에는 695억 달러로, 좀처럼 회복기미를 보이지 않고 있습니다.

올해 초반 잠시 좋아지던 수출은 3월 이후 코로나19의 전 세계 확산으로 급격히 나빠지기 시작해 4월까지는 전년 대비 12.7% 감소했습니다.

여기에다 지난달 지역 통계는 나오지 않았지만, 전국적으로 석유제품이 70%, 자동차가 54% 감소해 울산 수출 감소 폭도 비슷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다행히 하반기부터는 전 세계 경기가 조금 나아질 것이라는 전망도 있지만, 변수가 너무나 많습니다.

[김정철/한국무역협회 울산본부장 : "미중 무역분쟁이 격화된다든지 또 세계적인 보호무역 추세가 강화되면 아무래도 수출이 감소되는 그런 요인도 상존하고 있습니다."]

이런 전망 속에 올해 울산의 수출액은 6백억 달러 안팎으로 10년 만에 최저치를 기록할 것이라는 분석입니다.

문제는 이런 위기 속에서도 수출 주도의 해외시장 의존도가 높은 지역 경제 특성상 별다른 대책이 없다는 점입니다.

[강영훈/울산발전연구원 선임연구위원 : "(앞으로) 어떻게 될 것인가에 대한 불확실성도 굉장히 크기 때문에 결국은 우리 자체의 능력으로써는 대응할 수 있는 그런 정책수단을 가지고 있지 않다는 점이
(문제입니다.)"]

또 수출 품목이 한정돼 있고, 기간 산업 위주라 울산의 수출은 코로나19 사태 속에서 돌파구를 찾기가 쉽지 않아 보입니다.

KBS 뉴스 이상준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