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극단적 선택 부른 ‘택배 트럭 사기’…재판 받으면서도 버젓이 영업?
입력 2020.06.02 (07:36) 수정 2020.06.02 (07:54)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한 달에 수백만 원의 수입이 쉽게 보장된다고 속여 택배 트럭을 비싸게 판매한 사기 사건 KBS가 집중 보도하고 있는데요.

얼마 전 피해자 가운데 한 명이 극단적 선택을 하는 안타까운 일이 벌어졌습니다.

그런데 이 피해자에게 트럭을 판 업체를 찾아가 보니 이미 이번 사기 사건으로 재판에 넘겨진 일당 중 한 명이 아직도 임원으로 일을 하고 있었습니다.

정재우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지난달 초 원룸에 살던 30대 여성 서 모 씨가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외부 침입 흔적이 없어 스스로 극단적인 선택을 한 것으로 보입니다.

이 원룸에서 함께 발견된 4장의 종이입니다.

고인의 억울한 사연이 빼곡히 적혀 있습니다.

안정적인 수입을 얻을 수 있다는 말에 1,600만 원 대출까지 받아 트럭을 샀다.

의류 배송 일을 할 수 있다더니 한 달을 더 기다리라고 하더니 당장 일을 하려면 생수통을 배달해야 한다고 말이 바뀌었다.

그래서 계약을 취소해 달라고 요구했지만 거절당했다.

살려고 찾아갔는데 감당할 수 없는 것을 넘겨받았다며 서 씨는 한탄했습니다.

['택배 사기' 피해자 서 씨 언니 : "일하려고 하는 사람들한테 이런 일은 좀 안 생겼으면 좋겠어요. 살려고 하는 일인데 죽음으로 오면 안 되잖아요."]

서 씨에게 택배 트럭을 판 업체를 찾아갔습니다.

업체 이사 김 모 씨는 계약 담당자가 한 일이라고 책임을 떠넘겼습니다.

[김○○/업체 관계자/음성변조 : "OOO 계약(담당)자랑 계약을 한 거고. 계약이 어떻게 이뤄졌는지는 저희는 알 수도 없었고…. 그분한테 어떻게 설명을 했는지 어떻게 된 건지 물어보는 게 낫지…."]

그런데 김 씨는 앞서 KBS가 보도한 택배 사기 사건으로 기소됐던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사기 피고인으로 재판을 받으면서도 여전히 비슷한 방식으로 택배 트럭을 팔고 있는 김 씨.

이번 서 씨 일과도 택배 트럭 사기와도 무관하다고 주장합니다.

[김○○/'택배 사기' 피고인/음성변조 : "서○○라는 분은 얼굴도 못 봤어요. 저희는 그래서 문제가 될 만한 계약들 웬만하면 하지 말자, 저도 이것 때문에 조사받고 있고…."]

김 씨 등 일당 4명이 택배 사기로 가로챈 금액은 무려 118억 원으로 피해자만 1,894명이나 되는 것으로 검찰은 파악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KBS 보도 뒤 관련 제보가 이어지고 있어 실제 피해 규모는 이보다 훨씬 더 클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정재우입니다.
  • 극단적 선택 부른 ‘택배 트럭 사기’…재판 받으면서도 버젓이 영업?
    • 입력 2020-06-02 07:41:51
    • 수정2020-06-02 07:54:53
    뉴스광장
[앵커]

한 달에 수백만 원의 수입이 쉽게 보장된다고 속여 택배 트럭을 비싸게 판매한 사기 사건 KBS가 집중 보도하고 있는데요.

얼마 전 피해자 가운데 한 명이 극단적 선택을 하는 안타까운 일이 벌어졌습니다.

그런데 이 피해자에게 트럭을 판 업체를 찾아가 보니 이미 이번 사기 사건으로 재판에 넘겨진 일당 중 한 명이 아직도 임원으로 일을 하고 있었습니다.

정재우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지난달 초 원룸에 살던 30대 여성 서 모 씨가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외부 침입 흔적이 없어 스스로 극단적인 선택을 한 것으로 보입니다.

이 원룸에서 함께 발견된 4장의 종이입니다.

고인의 억울한 사연이 빼곡히 적혀 있습니다.

안정적인 수입을 얻을 수 있다는 말에 1,600만 원 대출까지 받아 트럭을 샀다.

의류 배송 일을 할 수 있다더니 한 달을 더 기다리라고 하더니 당장 일을 하려면 생수통을 배달해야 한다고 말이 바뀌었다.

그래서 계약을 취소해 달라고 요구했지만 거절당했다.

살려고 찾아갔는데 감당할 수 없는 것을 넘겨받았다며 서 씨는 한탄했습니다.

['택배 사기' 피해자 서 씨 언니 : "일하려고 하는 사람들한테 이런 일은 좀 안 생겼으면 좋겠어요. 살려고 하는 일인데 죽음으로 오면 안 되잖아요."]

서 씨에게 택배 트럭을 판 업체를 찾아갔습니다.

업체 이사 김 모 씨는 계약 담당자가 한 일이라고 책임을 떠넘겼습니다.

[김○○/업체 관계자/음성변조 : "OOO 계약(담당)자랑 계약을 한 거고. 계약이 어떻게 이뤄졌는지는 저희는 알 수도 없었고…. 그분한테 어떻게 설명을 했는지 어떻게 된 건지 물어보는 게 낫지…."]

그런데 김 씨는 앞서 KBS가 보도한 택배 사기 사건으로 기소됐던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사기 피고인으로 재판을 받으면서도 여전히 비슷한 방식으로 택배 트럭을 팔고 있는 김 씨.

이번 서 씨 일과도 택배 트럭 사기와도 무관하다고 주장합니다.

[김○○/'택배 사기' 피고인/음성변조 : "서○○라는 분은 얼굴도 못 봤어요. 저희는 그래서 문제가 될 만한 계약들 웬만하면 하지 말자, 저도 이것 때문에 조사받고 있고…."]

김 씨 등 일당 4명이 택배 사기로 가로챈 금액은 무려 118억 원으로 피해자만 1,894명이나 되는 것으로 검찰은 파악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KBS 보도 뒤 관련 제보가 이어지고 있어 실제 피해 규모는 이보다 훨씬 더 클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정재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