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미 전역 시위로 코로나19 확산 우려…“31일 하루에만 신규 확진자 2만 건 육박”
입력 2020.06.02 (10:42) 수정 2020.06.02 (11:06) 지구촌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미 전역에서 벌어지는 항의 시위로 코로나19가 다시 확산될 조짐을 보이고 있습니다.

경제 재개의 기지개를 켜던 도심의 상점들도 시위로 다시 문을 닫고 있습니다,

뉴욕 김철우 특파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지난달 31일 하루만 해도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2만 건에 육박했다."

미국 전역에서 계속되는 항의 시위로 코로나19가 확산될 조짐이 보인다고 현지 언론들이 보도했습니다,

이번 시위의 진원지인 미네소타주 등 일부 주에서 코로나19 입원 환자가 늘어나고 있다는 겁니다,

지난 주말, 격렬한 시위가 발생했던 지역의 주지사들은 우려를 표명하며, 사회적 거리두기를 계속 준수할 것을 요청했습니다.

[쿠오모/뉴욕주지사 : "mass gatherings, that could potentially be infecting hundreds of hundreds people"]

야외 공기가 바이러스를 희석시켜 감염성이 크지 않을 것이란 관측도 있습니다.

하지만 여전히 바이러스 확산세가 있고 광범위한 검사를 못 해 제대로 통제를 하지 못하는 지역에선 시위로 슈퍼 전파가 이뤄질 수 있다고 전문가들은 지적합니다

경찰의 시위 과잉 진압에 대한 논란도 확산됐습니다,

경찰차가 시위대를 향해 돌진하거나, 경찰이 전기 충격기로 차 유리창을 부수는 모습이 방송을 통해 전해졌기 때문입니다,

[드 블라지오/뉴욕시장 : "There is no situation where police vehicle should drive into a crowd, protesters or new yorkers of any kind, it’s dangerous, it’s unacceptable."]

과격 시위대의 방화에 약탈까지 잇따라 발생하자 코로나 사태로 휴점했다가 최근 문을 연 도심의 상점들은 다시 문을 걸어 잠그기 시작했습니다,

상당수 매장들이 영업 시간 단축이나 점포 폐쇄에 들어갔고, 대형 매장들은 진열창 앞에 합판 가림막을 설치했습니다,

뉴욕에서 KBS 뉴스 김철우입니다.
  • 미 전역 시위로 코로나19 확산 우려…“31일 하루에만 신규 확진자 2만 건 육박”
    • 입력 2020-06-02 10:44:22
    • 수정2020-06-02 11:06:42
    지구촌뉴스
[앵커]

미 전역에서 벌어지는 항의 시위로 코로나19가 다시 확산될 조짐을 보이고 있습니다.

경제 재개의 기지개를 켜던 도심의 상점들도 시위로 다시 문을 닫고 있습니다,

뉴욕 김철우 특파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지난달 31일 하루만 해도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2만 건에 육박했다."

미국 전역에서 계속되는 항의 시위로 코로나19가 확산될 조짐이 보인다고 현지 언론들이 보도했습니다,

이번 시위의 진원지인 미네소타주 등 일부 주에서 코로나19 입원 환자가 늘어나고 있다는 겁니다,

지난 주말, 격렬한 시위가 발생했던 지역의 주지사들은 우려를 표명하며, 사회적 거리두기를 계속 준수할 것을 요청했습니다.

[쿠오모/뉴욕주지사 : "mass gatherings, that could potentially be infecting hundreds of hundreds people"]

야외 공기가 바이러스를 희석시켜 감염성이 크지 않을 것이란 관측도 있습니다.

하지만 여전히 바이러스 확산세가 있고 광범위한 검사를 못 해 제대로 통제를 하지 못하는 지역에선 시위로 슈퍼 전파가 이뤄질 수 있다고 전문가들은 지적합니다

경찰의 시위 과잉 진압에 대한 논란도 확산됐습니다,

경찰차가 시위대를 향해 돌진하거나, 경찰이 전기 충격기로 차 유리창을 부수는 모습이 방송을 통해 전해졌기 때문입니다,

[드 블라지오/뉴욕시장 : "There is no situation where police vehicle should drive into a crowd, protesters or new yorkers of any kind, it’s dangerous, it’s unacceptable."]

과격 시위대의 방화에 약탈까지 잇따라 발생하자 코로나 사태로 휴점했다가 최근 문을 연 도심의 상점들은 다시 문을 걸어 잠그기 시작했습니다,

상당수 매장들이 영업 시간 단축이나 점포 폐쇄에 들어갔고, 대형 매장들은 진열창 앞에 합판 가림막을 설치했습니다,

뉴욕에서 KBS 뉴스 김철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지구촌뉴스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