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지구촌 날씨] 열대성 폭풍 덮친 중미
입력 2020.06.02 (10:55) 수정 2020.06.02 (11:00) 지구촌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중미 지역을 덮친 열대성 폭풍의 인명 피해가 더 늘어났습니다.

올해 첫 태평양 열대성 폭풍인 '어맨다'로 중미 엘살바도르와 과테말라, 온두라스에서 모두 18명이 숨졌습니다.

엘살바도르에선 1년 평균 강수량의 4분의 1 이상이 70시간 동안 쏟아졌습니다.

이웃 과테말라에서도 폭우로 강물이 넘쳐 인명피해가 발생했고, 온두라스에서도 홍수와 산사태가 났습니다.

다음은 대륙 별 날씹니다.

오늘 서울과 평양은 비가 내리면서 낮 기온이 어제보다 낮겠습니다.

마닐라는 맑은 가운데 낮 기온이 33도까지 오르는 찜통 더위가 이어지겠습니다.

오늘 런던과 파리, 로마는 화창하겠습니다.

두바이는 모래폭풍이 불어 시야를 가리겠습니다.

토론토는 벼락을 동반한 비가 오겠고, 워싱턴과 멕시코시티에는 소나기 예보가 나와있습니다.

지구촌 날씨였습니다.
  • [지구촌 날씨] 열대성 폭풍 덮친 중미
    • 입력 2020-06-02 10:56:13
    • 수정2020-06-02 11:00:46
    지구촌뉴스
중미 지역을 덮친 열대성 폭풍의 인명 피해가 더 늘어났습니다.

올해 첫 태평양 열대성 폭풍인 '어맨다'로 중미 엘살바도르와 과테말라, 온두라스에서 모두 18명이 숨졌습니다.

엘살바도르에선 1년 평균 강수량의 4분의 1 이상이 70시간 동안 쏟아졌습니다.

이웃 과테말라에서도 폭우로 강물이 넘쳐 인명피해가 발생했고, 온두라스에서도 홍수와 산사태가 났습니다.

다음은 대륙 별 날씹니다.

오늘 서울과 평양은 비가 내리면서 낮 기온이 어제보다 낮겠습니다.

마닐라는 맑은 가운데 낮 기온이 33도까지 오르는 찜통 더위가 이어지겠습니다.

오늘 런던과 파리, 로마는 화창하겠습니다.

두바이는 모래폭풍이 불어 시야를 가리겠습니다.

토론토는 벼락을 동반한 비가 오겠고, 워싱턴과 멕시코시티에는 소나기 예보가 나와있습니다.

지구촌 날씨였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