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연구원 수당 각출 천5백여만 원 챙긴 책임자 ‘벌금형’
입력 2020.06.02 (11:58) 수정 2020.06.02 (12:13) 930뉴스(대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대전지방법원 형사6단독은 다른 연구원들의 수당 일부를 각출해 천 5백여만 원을 가로챈 혐의로 기소된 전 공공기관 책임연구원 64살 A 씨에게 벌금 2백만 원을 선고했습니다.

대전의 한 연구원에서 책임연구자였던 A 씨는 지난 2017년 2월 연구수당 재분배 명목으로 참여 연구원 5명에게 모두 천 5백여만 원을 받아 이를 챙긴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A 씨는 이후 해당 공공기관 연구소장으로 임명됐다가 상급기관 감사에서 문제가 불거지자 징계를 받고 파면됐습니다.
  • 연구원 수당 각출 천5백여만 원 챙긴 책임자 ‘벌금형’
    • 입력 2020-06-02 11:58:00
    • 수정2020-06-02 12:13:44
    930뉴스(대전)
대전지방법원 형사6단독은 다른 연구원들의 수당 일부를 각출해 천 5백여만 원을 가로챈 혐의로 기소된 전 공공기관 책임연구원 64살 A 씨에게 벌금 2백만 원을 선고했습니다.

대전의 한 연구원에서 책임연구자였던 A 씨는 지난 2017년 2월 연구수당 재분배 명목으로 참여 연구원 5명에게 모두 천 5백여만 원을 받아 이를 챙긴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A 씨는 이후 해당 공공기관 연구소장으로 임명됐다가 상급기관 감사에서 문제가 불거지자 징계를 받고 파면됐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